•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성경공부

사무엘상

  • 성경공부
  • 성경Q/A
  • 사무엘상

청년이 무엇으로 자기 길을 깨끗하게 하리이까? 주의 말씀에 따라 자기 길을 조심함으로 하리이다.
(시편 119편 9절))

  • 사울에게 나타난 영의 정체는?(삼상 28:11-14), 글 김문수조회수 : 14162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09년 9월 3일 15시 41분 40초
  •          사울에게 나타난 영의 정체는? (삼상 28:11-14)
     

    (삼상 28:13-14, 개역) [13] 왕이 그에게 이르되 두려워 말라 네가 무엇을 보았느냐 여인이 사울에게 이르되
                    내가 신이 땅에서 올라오는 것을 보았나이다 
                    [14] 사울이 그에게 이르되 그 모양이 어떠하냐 그가 가로되 한 노인이 올라 오는데 그가
                    겉옷을 입었나이다 사울이 그가 사무엘인줄 알고 그 얼굴을 땅에 대고 절하니라
     
    (삼상 28:13-14, 킹흠정) [13] 왕이 그녀에게 이르되, 두려워하지 말라. 네가 무엇을 보았느냐? 하니 여인이
                    사울에게 이르되, 내가 신들이 땅 속에서 올라오는 것을 보았나이다, 하매
                    [14] 사울이 그녀에게 이르되, 그의 모양이 어떠하냐? 하니 그녀가 이르되, 한 노인이 올라오는데
                    그가 겉옷을 입었나이다, 하니라. 사울이 그가 사무엘인 줄 알고 자기 얼굴을 숙여 땅에 대고 절하니라.
     
    (삼상 28:13-14, KJV) [13] And the king said unto her, Be not afraid: for what sawest thou? And the
                    woman said unto Saul, I saw gods ascending out of the earth.
                    [14] And he said unto her, What form is he of? And she said, An old man cometh up;
                    and he is covered with a mantle. And Saul perceived that it was Samuel, and he stooped
                    with his face to the ground, and bowed himself.

    사무엘상의 마지막 부분을 읽다보면, 블레셋과의 전쟁을 앞둔 사울이 두려움에 사로잡혀서 부리는 영을 지닌
    여인에게 찾아가서 묻는 이야기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 여인은 사울에게서 사무엘의 영을 위로 데려오라는
    부탁을 받고 영을 불러 올립니다. 그러자 사무엘이 나타나서 사울에게 이스라엘이 전쟁에서 패하게 될 것과
    그와 그의 아들들이 죽게 될 것을 말합니다.
     
    여기에 나오는 사무엘의 모습을 한 영은 도대체 누구일까요? 저 역시 한 때는 이것이 무척 궁금했고,
    그와 관련된 토론도 해 본 적이 있습니다. 제가 듣고 보기에 이와 관련한 의견은 세 가지 정도로 요약됩니다.
     
    첫째, 죽은 사무엘의 귀신(혼령)이다. (귀신이라는 용어는 제가 쓰는 말이 아니라 베뢰아측 주장을 옮긴 것임)
    둘째, 하나님이 사무엘의 영을 보내어 사울에게 말하게 하셨다.
    셋째, 마귀가 사무엘의 행세를 하는 것이다.

    1. 사무엘의 귀신이 소환되었다는 주장
     
    주로 베뢰아 측(김기동을 중심으로 한 성락교회)에서 이렇게 주장합니다. 일본 귀신론 책자를 거의 베끼다시피한
    그들은 귀신을 죽은 자의 영으로 이해하고 있으며, "인간 수명은 120세인데, 불신자가 제 명을 다 채우지
    못하고 죽으면 남은 기간 동안 귀신이 된다."고 주장합니다.
     
    인간 수명이 120세라는 그들의 주장은, 창세기 6장 3절에 나오는 "그들의 날은 일백이십 년이 되리라"는
    말씀에서 인용해 온 것인데, 이 구절은 인간의 수명과는 관계가 없는 말씀입니다.
    정말로 인간 수명이 120세로 정해져 있다면, 장수마을에서 사는 120세 넘은 노인들은 모두 하나님의 주권을
    거부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자들일 겁니다. 하나님은 참새 한 마리가 땅에 떨어지는 것까지도 관여하시는
    분이시므로(마 10:29), 사람이 "제 명을 못 채우고 죽는다"는 일도 있을 수가 없습니다.
    더구나 하나님을 믿는 대언자 사무엘이 (그들의 주장대로 하더라도) 귀신이 될 리가 없지요.
    킹제임스성경을 보면, 개역성경이 말하는 "귀신들"이란 바로 "마귀들"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들은 "사울이 그가 사무엘인줄 알고"(삼상 28:14)라는 말씀을 인용하면서 사울이 그가 사무엘이라는 것을
    분명히 알아보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저 구절에서의 "알고"라는 단어는 perceive (지각하다) 입니다.
    이 말씀은 사울이 그가 사무엘이라는 것을 분별해냈다는 뜻이 아니라, "지각했다"라는 뜻입니다.
    부리는 영을 지닌 여인이 "노인"이라는 단서와 "겉옷"이라는 단서를 던져주니까, 지푸라기라도 잡으려는
    심정으로 찾아온 사울은 덥썩 그것을 받아들여 그를 "사무엘이라고" 생각했던 겁니다. 인간이 perceive 할 때,
    거짓의 아비 사탄이 개입하여 deceive 하면, 얼마든지 지각의 혼란을 일으켜 속아넘어갈 수 있는 것입니다.
    사울이 이렇게 속아넘어가서 그에게 절하니까 그 다음부터는 그 영이 주도권을 잡고 당당하게 사무엘의
    행세를 하게 됩니다.
     
    현대어역과 GNT는 베뢰아측의 주장처럼, 사울이 "죽은 사람을 불러내어 물었다"고 하지만, 킹제임스성경은
    사울이 부리는 영을 지닌 자에게 조언을 구하기 위해 그 영에게 물었다고 합니다.
     
    (대상 10:13, 현대어) 사울이 죽은 것은 여호와를 배반한 죄 때문이었다. 그는 여호와의 가르침은 따르려하지
                    않았다. 심지어 무녀를 찾아가 죽은 사람을 불러내어 물어 보기는 하면서도
    (1Ch 10:13, GNT) Saul died because he was unfaithful to the LORD. He disobeyed the LORD's commands;
                    he tried to find guidance by consulting the spirits of the dead
                 
    (대상 10:13, 킹흠정) 이같이 사울은 그가 주께 범한 범죄로 인해 죽었더라. 그가 주의 말씀을 거역하여 지키지
                    아니하였으며 또 부리는 영을 지닌 자에게 조언을 구하기 위해 그 영에게 묻고          
    (대상 10:13, KJV) So Saul died for his transgression which he committed against the LORD, even against
                   >                a familiar spirit, to enquire of it;
     
    2. 하나님이 사무엘의 영을 보내셨다는 주장
     
    죽었던 사무엘이 사울에게 나타난 사건을 두고, 많은 분들이 하나님께서 사무엘의 영을 그에게 보냈다고
    해석을 합니다. 물론 저는 하나님께서는 그렇게 하실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믿습니다. 그리고,
    변화산에서 모세와 엘리야가 나타나 예수님과 이야기를 나눈 사건(눅 9:30)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삼상 28장에서 나타난 것은 하나님께서 보내신 사무엘의 영이 아닙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로, 그것은 땅 속에서 올라왔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삼상 28:13, 킹흠정) 왕이 그녀에게 이르되, 두려워하지 말라. 네가 무엇을 보았느냐? 하니 여인이 사울에게
                    이르되, 내가 신들이 땅 속에서 올라오는 것을 보았나이다, 하매
     
    대언자 사무엘이라면 죽어서 하나님께 가 있을텐데, 하나님께서 사무엘의 영을 보내시려면 하늘로부터
    나타나야지 "땅 속에서" 올라올 리가 없습니다.
     
    둘째로, 킹제임스성경은 그것을 "신들"이라고 복수형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삼상 28:13, KJV) And the king said unto her, Be not afraid: for what sawest thou? And the woman said
                    unto Saul, I saw gods ascending out of the earth.
     
    개역성경은 이 부분을 "신"이라고 단수형으로 표현하지만, 킹제임스성경에는 분명히 "gods", "신들"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사무엘이라면 한 사람이므로 단수형이지, 복수형일 이유가 없지 않습니까? 성경에 나오는
    소문자로 된 복수형 "gods"는 우상들, 이방신들, 마귀들을 의미하지 사람이나 사람의 영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셋째로, 하나님께서 이 일에 대해 사울이 범죄했다고 말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대상 10:13, 킹흠정) 이같이 사울은 그가 주께 범한 범죄로 인해 죽었더라. 그가 주의 말씀을 거역하여
                    지키지 아니하였으며 또 부리는 영을 지닌 자에게 조언을 구하기 위해 그 영에게 묻고
     
    하나님께서는 역대상 10:13에서 "부리는 영을 지닌 자에게 조언을 구하기 위해 그 영에게 물은 것"을
    사울이 주께 범죄한 것이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만약 하나님께서 사무엘의 영을 보내어 그에게 말씀하신
    것이라면, 이 사건에 대해서 주께서 사울에게 책임을 물으실 수가 없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이 사무엘을
    보내어 그에게 말하게 했다고 기록하지 않고, 사울이 "그 영에게" 물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마귀와
    교제하고 그에게 절하는 것은 하나님 앞에서 큰 죄가 되기 때문에 하나님은 사울이 그가 범한 죄 때문에
    죽었다고 말씀하십니다.
     
    3. 마귀가 사무엘의 행세를 한 것이라는 주장
     
    성경 말씀을 살펴보면, 우리는 사무엘상 28장에 나타난 영적 존재가 사무엘이 아니라 사무엘의 행세를 하고
    있는 마귀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 영은 여인의 부름에 응하여 "땅 속에서" 위로 올라왔으며, 그것의 정체는 단수가 아니라 "신들(gods)"이라고
    복수형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사울이 그 영과 접촉하여 자문을 구한 것이 엄중한 죄라고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마귀는 거짓의 아비로서 거짓말을 잘 하고 사람을 잘 속입니다(요 8:44). 사울이 영적인 분별력을 잃은
    상태였기 때문에 그를 속이기는 쉬웠습니다. 마귀는 처음부터 "내가 사무엘이니라"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여인이 일러주는 용모(노인, 겉옷)를 통해서 사울은 그가 사무엘인 줄로 알고, 그 얼굴을 땅에 대고 절하자,
    그 때부터 마귀가 당당하게 사무엘 행세를 하기 시작합니다.
     
    우리가 마귀를 대적하면 마귀가 도망하지만, 우리가 마귀를 두려워하거나 빈틈을 보이거나 하면 그는 어김없이
    강하게 공격을 해 옵니다.
     
    (약 4:7, 킹흠정) 그러므로 너희는 하나님께 복종하라. 마귀를 대적하라. 그리하면 그가 너희에게서 도망하리라.

    4. 사울은 여인에게 물었는가, 영에게 물었는가?
     
    저는 사무엘상 28:11-14을 이해하는 단서를 역대상 10:13에서 발견했습니다. 역대상 10:13은 사울이 만난 것이
    사무엘이 아니라 마귀이며, 그가 마귀와 접촉하여 그 영에게 물은 것이 하나님 보시기에 중대한 범죄라고
    기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와 더불어 역대상 10:13을 여러 번역본으로 읽으면서 아주 미묘한 번역의 차이를 발견했습니다.
    그것은 사울이 부리는 영을 지닌 여인에게 물었느냐, 그 여인이 불러낸 영에게 물었느냐 하는 겁니다.
     
    (대상 10:13, 개역) 사울의 죽은 것은 여호와께 범죄하였음이라 저가 여호와의 말씀을 지키지 아니하고
                    또 신접한 자에게 가르치기를 청하고
                   
    (대상 10:13, 킹흠정) 이같이 사울은 그가 주께 범한 범죄로 인해 죽었더라. 그가 주의 말씀을 거역하여
                    지키지 아니하였으며 또 부리는 영을 지닌 자에게 조언을 구하기 위해 그 영에게 묻고
                   
    (대상 10:13, 한글킹) 그리하여 사울이 죽으니라. 이는 그가 주께 범한 죄 때문이었으니, 그가 주의 말씀을
                    거역하여 지키지 아니하고, 또 신접한 자에게 조언을 구하여 그것을 묻고
     
    (1Ch 10:13, NIV) Saul died because he was unfaithful to the LORD; he did not keep the word of the LORD
                    and even consulted a medium for guidance,               
                   
    (대상 10:13, KJV) So Saul died for his transgression which he committed against the LORD, even against
                    the word of the LORD, which he kept not, and also for asking counsel of one that had
                    a familiar spirit, to enquire of it;
     
    개역성경: 신접한 자에게 가르치기를 청하였다
    한글킹제임스역: 신접한 자에게 조언을 구하여 그것을 묻고
    킹제임스흠정역: 부리는 영을 지닌 자에게 조언을 구하기 위해 그 영에게 묻고
    NIV: consulted a medium for guidance
    KJV:>
     
    개역성경에는 신접한 자에게 가르치기를 청한 것으로 되어 있고, 강신술에 심취한 웨스트코트와 호르트의
    부패한 사본에 기초하여 번역된 NIV는 영매(medium)라는 용어를 사용하여 "영매에게 가르침을 청하였다"고
    하였습니다. 한글킹제임스역은 "신접한 자에게 조언을 구하여 그것을 묻고" 라고 했는데, 킹제임스흠정역은
    "부리는 영을 지닌 자에게 조언을 구하기 위해 그 영에게 묻고"라고 번역했습니다.
     
    다른 역본들은 모두 사울이 "부리는 영을 지닌 자에게 조언을 구한 것"만 언급하고 있는데,
    오직 KJV와 킹제임스흠정역만이 "사울이 그 영에게 물었다"라고 번역하고 있습니다.
     
    같은 KJV를 기초로 하고 있는 한글킹제임스역과 킹제임스흠정역이 차이를 보이는 부분이 바로 "enquire of it"
    이라는 구절의 번역입니다. 여기서 it을 물어본 내용으로 번역할 것인가, 물어본 대상으로 번역할 것인가의
    차이라고 할 수 있지요.
     
    만약 한글킹제임스역과 같이 enquire of it에서 it 을 물어본 내용으로 간주하여 "그것을 묻고"라고 하려면,
    it 이라는 대명사가 지시하는 내용(예컨대, 사울이 물어본 그의 운명이나 전쟁의 승패 같은 것들)이 나와야
    하는데 본문에는 사울의 질문 내용은 전혀 나와 있지 않습니다. 대명사라면 명사를 대신하여 받는 것인데
    그 대명사가 지칭하는 명사가 나와 있지 않다는 겁니다.
     
    네이버 영어사전에서 enquire를 찾아보면 inquire를 찾아보라고 되어 있고, "inquire of …에게 묻다" 라는
    숙어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enquire of 가 들어가는 예문을 성경에서 찾아보면 아래와 같은 표현들이 많이 나옵니다.
     
    (출 18:15, 킹흠정) 모세가 자기 장인에게 대답하되, 백성이 내게로 와서 하나님께 여쭈려 하기 때문이니이다.
    (출 18:15, KJV) And Moses said unto his father in law, Because the people come unto me to enquire of God
     
    이처럼 enquire of 는 "~에게 물어보다" 라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따라서 "그것을 묻고"가 아니라,
    "그것(spirit)에게 묻고"와 같이 번역하는 것이 옳습니다.
     
    한 가지 문제는 사울에게 나타난 것은 마귀였는데, 통상 마귀라면 he, 즉 enquire of him 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즉 enquire of it 의 it 이 앞에 나오는 spirit 을 받는 대명사가 될 수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KJV의 내장사전을 찾아보았습니다.
     
    (민 11:17, 킹흠정) 내가 내려와 거기서 너와 말하고 네 위에 있는 영을 취해 그들 위에 있게 하리니 그들이
                    너와 함께 백성의 짐을 담당하고 너 혼자 그것을 담당하지 아니하리라.
    (민 11:17, KJV) And I will come down and talk with thee there: and I will take of the spirit which is
                    upon thee, and will put it upon them; and they shall bear the burden of the people with thee,
                    that thou bear it not thyself alone.
     
    (민 11:25, 킹흠정) 주께서 구름 가운데 내려오사 그에게 말씀하시고 모세 위에 있던 영을 취해 칠십 명의
                    장로들에게 주시니 그 영이 그들 위에 머물 때에 그들이 대언을 하고 멈추지 아니하였더라.
    (민 11:25, KJV) And the LORD came down in a cloud, and spake unto him, and took of the spirit that was
                    upon him, and gave it unto the seventy elders: and it came to pass, that, when the
                    spirit rested upon them, they prophesied, and did not cease.
     
    (사 34:16, 킹흠정) 너희는 주의 책에서 찾아 읽어 보라. 이것들 가운데 하나도 빠진 것이 없고 자기 짝이
                    없는 것이 없으리니 이는 내 입이 그것을 명령하였고 그의 영이 그것들을 모았기 때문이라.
    (사>                want her mate: for my mouth it hath commanded, and his spirit it hath gathered them.
     
    (눅 8:29, 킹흠정) (이는 그분께서 이미 그 부정한 영에게 명령하사 그 사람에게서 나오게 하셨기 때문이라.
                    그 영이 자주 그를 사로잡으므로 그를 사슬과 족쇄에 묶어 두었으나 그가 묶은 것을 끊고
                    그 마귀에게 몰려 광야로 나갔더라.)
    (눅 8:29, KJV) (For he had commanded the unclean spirit to come out of the man. For oftentimes it had
                    caught him: and he was kept bound with chains and in fetters; and he brake the bands,
                    and was driven of the devil into the wilderness.)
     
    (눅 9:39, 킹흠정) 보소서, 한 영이 그를 붙잡아 갑자기 소리를 지르게 하고 또 쥐어뜯어 다시 거품을 흘리게
                    하며 그를 상하게 하면서 좀처럼 그에게서 떠나지 아니하나이다.
    (눅 9:39, KJV) And, lo, a spirit taketh him, and he suddenly crieth out; and it teareth him that he
                    foameth again, and bruising him hardly departeth from him.
     
    (요일 4:3, 킹흠정) 예수 그리스도께서 육체 안에 오신 것을 시인하지 아니하는 영마다 하나님께 속하지
                    아니하였나니 이것이 적그리스도의 그 영이니라. 그것이 오리라는 말을 너희가 들었거니와
                    그것이 지금 이미 세상에 있느니라.
    (요일 4:3, KJV) And every spirit that confesseth not that Jesus Christ is come in the flesh is not of God:
                    and this is that spirit of antichrist, whereof ye have heard that it should come;
                    and even now already is it in the world.
     
    위 말씀들에서 보듯이 분명히 spirit 을 대명사로 나타낼 때에는 it 을 사용합니다. 그러므로 KJV의
    enquire of it 을 "그 영에게 묻고" 라고 옮긴 킹제임스흠정역의 번역은 옳습니다.
     
    KJV에는 분명히 "사울이 그 영에게 물었다"라고 되어 있는데, 왜 NIV에는 이 부분이 빠져 있고 "영매에게
    가르침을 청하였다"라고 번역하고 있을까요? 그것은 NIV가 기초하고 있는 사본들이 바로 강신술에 심취한
    웨스트코트와 호르트가 변개한 사본들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역대상 10:13에서 사울이 마귀와 접하여
    그 영에게 묻는 (enquire of it) 죄를 엄중히 다루셨는데, 이들 강신술 숭배자들은 성경이 자기들의 죄를
    지적하는 것이 못마땅하고 견딜 수가 없었기 때문일 겁니다.
     
    역대상 10:13의 enquire of it 은 사람이 마귀와 접하여 그에게 묻는 것이 하나님 보시기에 무서운 죄라는 것을
    지적하는 중요한 말씀이므로, 이 부분을 번역에서 누락시키거나, "그것을 묻고"와 같은 바르지 못한 번역으로
    it 이 그 여인이 불러낸 영(spirit)이라는 것을 알아볼 수 없게 만들어서는 안 됩니다. 성경은 사울이
    바로 이 죄(그 영에게 물은 죄) 때문에 죽었다고 우리에게 경계하고 있습니다.             
     
    독자들의 글
     
    김용묵
    이건 성경에서 대표적으로 논쟁거리인 주제로 알고 있습니다. 재미있는 글 잘 읽었습니다.
    저는 처음에는 형제님처럼 '가짜'일 것이었다.. 이다가 지금은 '진짜'일 것이다.. 에 조~금 무게가 더 실려 있습니다.
    첫째, 구약 성도들은 어차피 아직 지하 낙원에 있기는 마찬가지. 이 문제가 해결된 게 결정적으로 작용했구요. 굳이 진짜 사무엘이라고 해서 하늘로부터 내려와야 할 필요가 없어졌죠. (애초에 승천한 에녹, 엘리야나, 훗날 주님께서 부활시키신 모세는 제외)
    둘째, 그 여자 무속인은.. 마술을 걸다가 갑자기 "아니, 사울 왕이시군요 왜 저를 속이셨습니까!" ... 하면서 화들짝 소스라치게 놀랍니다. 자기는 평소에 하던 대로 눈속임수 가짜 영을 소환하려고 했는데(gods), 평상시와는 다른 진짜 거물이 걸려들어서 뭔가 눈을 떠서 놀란 게 아닐까요?
    http://www.chick.com/reading/tracts/5012/5012_01.asp
    "YAAAAH!>물론 칙 전도지에도 이따금씩 비성경적인 각색이 없지는 않지만(날개 달린 천사처럼), 이 장면이 저는 설득력이 있다고 여깁니다. 사무엘도 있고 gods도 있습니다. ^^;;
    셋째, 진짜 사무엘이 나타나 줬다고 해서 대상 10:13이 모순될 필요가 없다는 것.
    하나님께서 사무엘의 영을 보내어 그에게 말씀하셨다고 해도 사울이 잘못한 건 잘못한 거 맞죠.
    형제님의 말씀대로, enquire of it의 it은 부리는 영을 가리키는 게 명백합니다. 우림과 둠밈과 대언자로도 하나님으로부터 응답이 없자, 사울은 마지막 카드를 꺼내어 영적 배교의 최고조로 치닫습니다. 사울은 대상 10:13이 말하는 대로, 부리는 영에게 물으려고 무속인을 찾아갔는데 ... 하나님의 최후의 최소한의 자비인지 배려인지... 마귀 대신 진짜 사무엘이 뿅 나타나서 쓴소리 한 마디 해 준 걸 수가 있다는 것입니다.
    넷째, 좀 사소한 이유로는..
    성경에서 마귀가 무슨 뱀도 아니고 아주 의로운 인물로, 아무 힌트도 안 주고서 둔갑했다는 예가 없고요. '빛의 천사' 같은 구절이 있긴 합니다만, 직접적인 예는 아니죠.
    또한 설령 저게 가짜였다고 할지라도, 사울에게 해 준 말이, 어차피 진짜 사무엘이 했을 말과 별 차이가 없습니다. 내일 전쟁 결과에 대한 예언도 다 적중했구요.
    더구나 그 사무엘은 사울에게 "내일 너와 내 아들들은 나와 함께 있으리라"(19절)라는 말까지 했는데... 요나단뿐만 아니라 사울도 구원받은 사람입니다. 사무엘이 그 당시 있던 곳은 낙원입니다. 그러니 저건 마귀가 할 수 있는 말이 아니며, 최소한 마귀의 입장에서 거짓말로라도 굳이 할 필요가 없는 말입니다.
    아무쪼록 저의 간단한 의견을 피력해 보았습니다.
    저게 진짜 사무엘이었든 가짜 사무엘이었든 교리가 달라지는 게 아니며, 우상 숭배나 접신 행위가 나쁜 건 변함없습니다. ^^;;
    휴거가 언제쯤 일어날 것 같나? 그때 침례 받은 교회 성도뿐만 아니라 아기들도 다 휴거될까? 휴거될 때 피는 다 쏟아놓고 올라갈까? 급의 상상의 날개를 펴는 질문이니 가볍게 그냥 재미로 봐 주셨으면 합니다.
    고맙습니다. 아, 저의 영문 닉이 사무엘입니다. 성경의 인물이고 새마을호와 발음이 비슷해서 지은 이름이죠. ㅎㅎ 
    이건 성경에서 대표적으로 논쟁거리인 주제로 알고 있습니다. 재미있는 글 잘 읽었습니다.
    저는 처음에는 형제님처럼 '가짜'일 것이었다.. 이다가 지금은 '진짜'일 것이다.. 에 조~금 무게가 더 실려 있습니다.
    첫째, 구약 성도들은 어차피 아직 지하 낙원에 있기는 마찬가지. 이 문제가 해결된 게 결정적으로 작용했구요. 굳이 진짜 사무엘이라고 해서 하늘로부터 내려와야 할 필요가 없어졌죠. (애초에 승천한 에녹, 엘리야나, 훗날 주님께서 부활시키신 모세는 제외)
    둘째, 그 여자 무속인은.. 마술을 걸다가 갑자기 "아니, 사울 왕이시군요 왜 저를 속이셨습니까!" ... 하면서 화들짝 소스라치게 놀랍니다. 자기는 평소에 하던 대로 눈속임수 가짜 영을 소환하려고 했는데(gods), 평상시와는 다른 진짜 거물이 걸려들어서 뭔가 눈을 떠서 놀란 게 아닐까요?
    http://www.chick.com/reading/tracts/5012/5012_01.asp
    "YAAAAH!>물론 칙 전도지에도 이따금씩 비성경적인 각색이 없지는 않지만(날개 달린 천사처럼), 이 장면이 저는 설득력이 있다고 여깁니다. 사무엘도 있고 gods도 있습니다. ^^;;
    셋째, 진짜 사무엘이 나타나 줬다고 해서 대상 10:13이 모순될 필요가 없다는 것.
    하나님께서 사무엘의 영을 보내어 그에게 말씀하셨다고 해도 사울이 잘못한 건 잘못한 거 맞죠.
    형제님의 말씀대로, enquire of it의 it은 부리는 영을 가리키는 게 명백합니다. 우림과 둠밈과 대언자로도 하나님으로부터 응답이 없자, 사울은 마지막 카드를 꺼내어 영적 배교의 최고조로 치닫습니다. 사울은 대상 10:13이 말하는 대로, 부리는 영에게 물으려고 무속인을 찾아갔는데 ... 하나님의 최후의 최소한의 자비인지 배려인지... 마귀 대신 진짜 사무엘이 뿅 나타나서 쓴소리 한 마디 해 준 걸 수가 있다는 것입니다.
    넷째, 좀 사소한 이유로는..
    성경에서 마귀가 무슨 뱀도 아니고 아주 의로운 인물로, 아무 힌트도 안 주고서 둔갑했다는 예가 없고요. '빛의 천사' 같은 구절이 있긴 합니다만, 직접적인 예는 아니죠.
    또한 설령 저게 가짜였다고 할지라도, 사울에게 해 준 말이, 어차피 진짜 사무엘이 했을 말과 별 차이가 없습니다. 내일 전쟁 결과에 대한 예언도 다 적중했구요.
    더구나 그 사무엘은 사울에게 "내일 너와 내 아들들은 나와 함께 있으리라"(19절)라는 말까지 했는데... 요나단뿐만 아니라 사울도 구원받은 사람입니다. 사무엘이 그 당시 있던 곳은 낙원입니다. 그러니 저건 마귀가 할 수 있는 말이 아니며, 최소한 마귀의 입장에서 거짓말로라도 굳이 할 필요가 없는 말입니다.
    아무쪼록 저의 간단한 의견을 피력해 보았습니다.
    저게 진짜 사무엘이었든 가짜 사무엘이었든 교리가 달라지는 게 아니며, 우상 숭배나 접신 행위가 나쁜 건 변함없습니다. ^^;;
    휴거가 언제쯤 일어날 것 같나? 그때 침례 받은 교회 성도뿐만 아니라 아기들도 다 휴거될까? 휴거될 때 피는 다 쏟아놓고 올라갈까? 급의 상상의 날개를 펴는 질문이니 가볍게 그냥 재미로 봐 주셨으면 합니다.
    고맙습니다. 아, 저의 영문 닉이 사무엘입니다. 성경의 인물이고 새마을호와 발음이 비슷해서 지은 이름이죠. ㅎㅎ
     
     
    김문수 대답
    저도 그럴 가능성에 대해서 생각해보지 않은 것은 아니랍니다.
    하지만, 마귀가 여인까지 속여넘겼을 수도 있고(그 여인에게 자기가 죽은 자를
    불러낼 수 있는 능력을 마귀에게서 받았다고 믿게 함), 그 여인이 마귀와
    한 패거리라서 일부러 놀라는 척 했을 수도 있습니다. 무당이나 점쟁이도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문제가 심각하다고 생각하도록 하기 위해 놀라는척,
    무서운 척 합니다.
    그리고, 여인이 부리는 영(마귀)이 그 여인에게 "널 찾아온 사람이 실은
    사울이다"라고 말해줘서 여인이 깜짝 놀랐을 수도 있습니다. 놀랄 수 밖에
    없지요. 사울이 마술사들과 부리는 영을 지닌 자들을 죄다 죽였는데(삼상 28:9),
    이제 자기가 영을 부린다는 것을 사울 앞에서 직접 보여줬으니 이젠 꼼짝없이
    현행범으로 체포되어 죽는구나 생각하고 깜짝 놀라는 것이지요.
    그리고, 마귀는 이미 사울이 무슨 고민이 있는지 알고 있고, "사무엘을 불러
    올리라" 라고 사울이 요구했는데, 이 정도 정보라면 사울이나 그 여인을
    속이기는 아주 쉽지요. 겉옷 입은 노인 모습으로 나타나기만 해도 머리를
    조아리게 되어 있습니다.
    삼상 28:15과 대상 10:13을 대조해보면 사무엘의 모습을 한 것의 정체를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삼상 28:15 사무엘이 사울에게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나를 위로 데려가려고
    나를 요동시키느냐? 하니 사울이 대답하되, 내가 심히 곤궁하나이다. 블레셋
    사람들은 나를 치려고 싸움을 일으켰고 하나님은 내게서 떠나사 다시는
    대언자로도 꿈으로도 내게 대답하지 아니하시나이다. 그러므로 내가 행할 일을
    당신이 내게 알려 주도록 하기 위해 내가 당신을 불렀나이다, 하니라.
    분명히 사울은 삼상 28:15에서 "사무엘에게" 물었습니다.
    그런데 대상 10:13에 의하면, 사울은 "그 영에게" 물었다고 되어 있습니다.
    (대상 10:13, 킹흠정) 이같이 사울은 그가 주께 범한 범죄로 인해 죽었더라.
    그가 주의 말씀을 거역하여 지키지 아니하였으며 또 부리는 영을 지닌 자에게
    조언을 구하기 위해 그 영에게 묻고
    (대상 10:13, KJV) So Saul died for his transgression which he committed
    against the LORD, even against the word of the LORD, which he kept not,
    and>
    같은 구절 내에서 "그 영(it)"은 여인이 "부리는 영(a familiar spirit)"입니다.
    그 여인이 평소 점치고 마귀들과 교제할 때 부리는 영은 "사무엘의 영"이 아닙니다.
    어쩌다가 하나님의 대언자인 사무엘의 영이 이런 무속여인에게 걸려들어 부림을 받게
    되었을까요? 하나님께서 사무엘의 영이 이런 여인에게 부림을 받게 하셨을 리가 없지요.
    여러 다른 의견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제 생각을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사울은 분명히 사무엘에게 물었다. 성경은 사울이 "그 영에게 물었다"고 한다.
    그런데 그 영은 여인이 부리는 영이었다. 여인이 부리는 영은 마귀들이지
    사무엘의 영이 아니다. 따라서 사울은 마귀들에게(gods) 물었다.
    마귀들을 불러내어 그들에게 묻는 것은 하나님 보시기에 무서운 죄다.
    즉, 사울에게 나타난 것은 사무엘이 아니라 사무엘 행세를 하는 마귀들이다.
    제가 성경에서 발견한 것은 여기까지입니다. 그래서 여기까지만 믿고, 나머지
    그 자세한 정황이나 과정 등에 대해서는 하나님의 왕국에 들어가서 하나님께나
    사무엘에게 물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다들 오늘 하루도 평안하시기 바랍니다. 
    저도 그럴 가능성에 대해서 생각해보지 않은 것은 아니랍니다.
    하지만, 마귀가 여인까지 속여넘겼을 수도 있고(그 여인에게 자기가 죽은 자를
    불러낼 수 있는 능력을 마귀에게서 받았다고 믿게 함), 그 여인이 마귀와
    한 패거리라서 일부러 놀라는 척 했을 수도 있습니다. 무당이나 점쟁이도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문제가 심각하다고 생각하도록 하기 위해 놀라는척,
    무서운 척 합니다.
    그리고, 여인이 부리는 영(마귀)이 그 여인에게 "널 찾아온 사람이 실은
    사울이다"라고 말해줘서 여인이 깜짝 놀랐을 수도 있습니다. 놀랄 수 밖에
    없지요. 사울이 마술사들과 부리는 영을 지닌 자들을 죄다 죽였는데(삼상 28:9),
    이제 자기가 영을 부린다는 것을 사울 앞에서 직접 보여줬으니 이젠 꼼짝없이
    현행범으로 체포되어 죽는구나 생각하고 깜짝 놀라는 것이지요.
    그리고, 마귀는 이미 사울이 무슨 고민이 있는지 알고 있고, "사무엘을 불러
    올리라" 라고 사울이 요구했는데, 이 정도 정보라면 사울이나 그 여인을
    속이기는 아주 쉽지요. 겉옷 입은 노인 모습으로 나타나기만 해도 머리를
    조아리게 되어 있습니다.
    삼상 28:15과 대상 10:13을 대조해보면 사무엘의 모습을 한 것의 정체를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삼상 28:15 사무엘이 사울에게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나를 위로 데려가려고
    나를 요동시키느냐? 하니 사울이 대답하되, 내가 심히 곤궁하나이다. 블레셋
    사람들은 나를 치려고 싸움을 일으켰고 하나님은 내게서 떠나사 다시는
    대언자로도 꿈으로도 내게 대답하지 아니하시나이다. 그러므로 내가 행할 일을
    당신이 내게 알려 주도록 하기 위해 내가 당신을 불렀나이다, 하니라.
    분명히 사울은 삼상 28:15에서 "사무엘에게" 물었습니다.
    그런데 대상 10:13에 의하면, 사울은 "그 영에게" 물었다고 되어 있습니다.
    (대상 10:13, 킹흠정) 이같이 사울은 그가 주께 범한 범죄로 인해 죽었더라.
    그가 주의 말씀을 거역하여 지키지 아니하였으며 또 부리는 영을 지닌 자에게
    조언을 구하기 위해 그 영에게 묻고
    (대상 10:13, KJV) So Saul died for his transgression which he committed
    against the LORD, even against the word of the LORD, which he kept not,
    and>
    같은 구절 내에서 "그 영(it)"은 여인이 "부리는 영(a familiar spirit)"입니다.
    그 여인이 평소 점치고 마귀들과 교제할 때 부리는 영은 "사무엘의 영"이 아닙니다.
    어쩌다가 하나님의 대언자인 사무엘의 영이 이런 무속여인에게 걸려들어 부림을 받게
    되었을까요? 하나님께서 사무엘의 영이 이런 여인에게 부림을 받게 하셨을 리가 없지요.
    여러 다른 의견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제 생각을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사울은 분명히 사무엘에게 물었다. 성경은 사울이 "그 영에게 물었다"고 한다.
    그런데 그 영은 여인이 부리는 영이었다. 여인이 부리는 영은 마귀들이지
    사무엘의 영이 아니다. 따라서 사울은 마귀들에게(gods) 물었다.
    마귀들을 불러내어 그들에게 묻는 것은 하나님 보시기에 무서운 죄다.
    즉, 사울에게 나타난 것은 사무엘이 아니라 사무엘 행세를 하는 마귀들이다.
    제가 성경에서 발견한 것은 여기까지입니다. 그래서 여기까지만 믿고, 나머지
    그 자세한 정황이나 과정 등에 대해서는 하나님의 왕국에 들어가서 하나님께나
    사무엘에게 물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다들 오늘 하루도 평안하시기 바랍니다.
     
     
    최형규
    저도 예전에는 당연히 사무엘로 가장한 마귀의 속임수로  생각했지만
    아래 포천교회 홍목사님의 글을 보고 그게 아니란 것을 알고 깨달았던게 있었습니다.
    킹제임스 성경을 알고
    문자적으로 단순하게 하나님의 말씀을 써진 그대로 잘 믿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어떤 경우들은 킹제임스 성경을 알기전 가지고 있던 편견들을 그대로 가지고 있으면서
    그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킹제임스 성경에서 너무도 분명하게 보여주는 것도 눈뜬 장님처럼 못본다는 사실을 말이죠.
     
    삼상28장 15절 16절에서 분명 성경은 사무엘이 말했다고 합니다.
    20절은 사무엘의 말이라고 합니다.
    그냥 겉 옷 입은 노인이라고만 성경이 언급되어 있다면 여러가지 추정이 가능하겠지만
    여기서는 전혀  추정이 필요 없습니다.
    사무엘같은 노인이 말했다가 아닙니다.
    너무도 분명하게 하나님은 성경에서"사무엘이 이르되"라고 기록하셨습니다.
    여기서 사무엘의 혼인지 영인지 규정되어 있지 않습니다.
    혼은 분명한데 구약시대 성도가 죽은 뒤 몸은 무덤에 있고
    영이 혼과 함께 지하 낙원에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삼상 28: 11과 12절 사이에 보면
    사울이 여인에게 사무엘을 불러 올리라라고 요구하지만
    12절에서는 바로 여인이 사무엘을 알아챈 것이 나옵니다.
    즉 이 사이에 사무엘이 여인이 부리는 영의 힘으로 올라온 것인지의 기록은 없습니다.
    그래서 사무엘이 올라온 것은 분명하지만 그렇다고 이 사건이
    다른 영매들이 정말 다른 경우에도 죽은 사람의 혼을 불러 내는 것이 사실이라는 증거는 아니라고 봅니다.
    하나님께서 이 순간에만 사무엘의 영혼이 올라오도록 허락한 것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여인이 신들이 올라오는 것을 보았다고 하는데
    누가복음 나사로의 죽음에서 나사로가 천사들에 의해 낙원으로 옮겨졌다고 하듯
    사무엘이 올라올 때 하나님의 허락으로 천사들이 사무엘과 동행하여 데려온 것이라고 저는 생각됩니다.

    또 사울에 대해 대상 10:13에서 말한 것이 꼭 이번 사건이 아닐 수도 있고
    이번 사건이라해도
    사울은 부리는 영으로 점을 치라고 요구한 것은 사실이니까요.
    이와 비슷한 제 다른 경우는  입다의 딸 사건으로
    제가 여전히 개역성경식으로 착각하고 있었다는 것을
    김문수님의 글을 보고서야 최근에 처음으로  알았지요.
    킹제임스 성경으로 "처녀됨을 인해 슬퍼했다고" 다시 읽었지만
    그것이 입다의 딸이 불에 타 죽었다는 것을 슬퍼했다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그저 무심코 읽고 넘어가면서 입다의 딸이 당연히 불에 타 희생되었으리라 생각했었지요.

    아래 홍목사님 글을 퍼 왔습니다.
    참고 하시길...
    광주에서 김선희 자매 
    ---------------------------------------------------------------------------------
    조회 : 102  이름 : 홍성율
    작성일 : 2002/02/14 오전 1:56:15
    질문 : 삼상28장에 보면 초신자가 사무엘의 혼을 불러내는 내용이 나옵니다.
    이부분을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요.
    한번 죽은 혼, 영은 주의 권세아래서 다시 어떤 무언가의 힘에 이끌려 나올 수 없다고 알고 있는데 말입니다.
    답변 : 삼상 28장은 사울이 하나님의 말씀을 불순종하고 아말렉 족속을 진멸하지 않고 좋은 것들은 살려두므로서 사울이 하나님께 버림받게 되었을 때 일어난 사건입니다.
    하나님께서 꿈이나, 우림이나, 대언자로도 사울에게 대답하시지 않자 답답해진 사울은 부리는 영을 지닌 여인을 찾아가 사무엘을 불러 올리라고 합니다.
    그에 따라 부리는 영을 지닌 여인은 사무엘이 올라오는 것을 보게 됩니다. 부리는 영을 지닌 여인이 어떤 방법으로 사무엘을 불렀는지, 주문을 외웠는지, 말만 했는지 구체적인 언급이 없기에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지하 낙원에 있던 사무엘이 올라온 것만은 사실입니다. 그리고 사무엘이 올라와 사울에게 하나님께서 사울의 원수가 되셨으며, 사울의 왕국을 빼앗아 다윗에게 주셨으며 사울은 내일 자신과 함께 있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사무엘의 말대로 다음 날 사울은 길보아산 전투에서 죽습니다.
    이 부분을 이해하려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온 인류의 죄를 대속하시기 전인 구약시대 성도들은 죽은 후 간 곳이 어느 곳인지 바르게 알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현재 신약 성도들은 죽으면 혼이 셋째 하늘로 올라갑니다.
    그러나 구약 시대의 성도들은 셋째 하늘로 올라간 것이 아니라 지하 낙원으로 내려갔습니다.
    지하 세계에 대한 것은 누가복음 16장에서 어떤 부자와 나사로의 죽음에서 자세하게 언급되어 있습니다. 누가복음 16장에서 어떤 부자와 나사로의 기록은 거의 대부분의 학자나 목사는 비유라고 가르칩니다. 그러나 성경은 결코 비유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이 기록은 지하세계인 낙원과 지옥에 대해 상세하게 묘사해 줍니다.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는 어떤 부자와 나사로의 상황을 사실 그대로 말씀하신 것입니다. 어떤 부자와 나사로의 상황은 율법이 적용되는 구약시대의 상황입니다.
    이처럼 구약시대의 성도들이 죽은 후에 지하의 낙원이나, 지옥에 간 것입니다.
    어쨌든지 삼상28장에서 죽은 사무엘이 다시 나타났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나님께서 죽은 사람을 불러 올릴 수 없다는 법을 세워 놓으신 적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사무엘을 다시 사울앞에 올려 보내신 것은 법을 어긴 것은 아닙니다.
    사람들이 보통 알고 있는 것처럼 한번 죽은 혼, 영은 주의 권세아래서 다시 이끌려 나올 수 없다고 알고 있을지라도
    성경의 기록은 한번 죽은 사무엘이 다시 나타났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어떻게 알고 있다고 할지라도 성경의 기록보다 더 믿을 만 한 것은 아닐 것입니다.
    이해할 수 없을지라도 성경의 기록을 믿는 것이 더 현명한 선택일 것입니다.
    성경의 기록은 손바닥을 보는 것보다 더 확실하게 옳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철저하게 믿는 분이 되시기 바랍니다. 
    저도 예전에는 당연히 사무엘로 가장한 마귀의 속임수로  생각했지만
    아래 포천교회 홍목사님의 글을 보고 그게 아니란 것을 알고 깨달았던게 있었습니다.
    킹제임스 성경을 알고
    문자적으로 단순하게 하나님의 말씀을 써진 그대로 잘 믿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어떤 경우들은 킹제임스 성경을 알기전 가지고 있던 편견들을 그대로 가지고 있으면서
    그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킹제임스 성경에서 너무도 분명하게 보여주는 것도 눈뜬 장님처럼 못본다는 사실을 말이죠.
    삼상28장 15절 16절에서 분명 성경은 사무엘이 말했다고 합니다.
    20절은 사무엘의 말이라고 합니다.
    그냥 겉 옷 입은 노인이라고만 성경이 언급되어 있다면 여러가지 추정이 가능하겠지만
    여기서는 전혀  추정이 필요 없습니다.
    사무엘같은 노인이 말했다가 아닙니다.
    너무도 분명하게 하나님은 성경에서"사무엘이 이르되"라고 기록하셨습니다.
    여기서 사무엘의 혼인지 영인지 규정되어 있지 않습니다.
    혼은 분명한데 구약시대 성도가 죽은 뒤 몸은 무덤에 있고
    영이 혼과 함께 지하 낙원에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삼상 28: 11과 12절 사이에 보면
    사울이 여인에게 사무엘을 불러 올리라라고 요구하지만
    12절에서는 바로 여인이 사무엘을 알아챈 것이 나옵니다.
    즉 이 사이에 사무엘이 여인이 부리는 영의 힘으로 올라온 것인지의 기록은 없습니다.
    그래서 사무엘이 올라온 것은 분명하지만 그렇다고 이 사건이
    다른 영매들이 정말 다른 경우에도 죽은 사람의 혼을 불러 내는 것이 사실이라는 증거는 아니라고 봅니다.
    하나님께서 이 순간에만 사무엘의 영혼이 올라오도록 허락한 것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여인이 신들이 올라오는 것을 보았다고 하는데
    누가복음 나사로의 죽음에서 나사로가 천사들에 의해 낙원으로 옮겨졌다고 하듯
    사무엘이 올라올 때 하나님의 허락으로 천사들이 사무엘과 동행하여 데려온 것이라고 저는 생각됩니다.
    또 사울에 대해 대상 10:13에서 말한 것이 꼭 이번 사건이 아닐 수도 있고
    이번 사건이라해도
    사울은 부리는 영으로 점을 치라고 요구한 것은 사실이니까요.
    이와 비슷한 제 다른 경우는  입다의 딸 사건으로
    제가 여전히 개역성경식으로 착각하고 있었다는 것을
    김문수님의 글을 보고서야 최근에 처음으로  알았지요.
    킹제임스 성경으로 "처녀됨을 인해 슬퍼했다고" 다시 읽었지만
    그것이 입다의 딸이 불에 타 죽었다는 것을 슬퍼했다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그저 무심코 읽고 넘어가면서 입다의 딸이 당연히 불에 타 희생되었으리라 생각했었지요.

    아래 홍목사님 글을 퍼 왔습니다.
    참고 하시길...
    광주에서 김선희 자매 
    ---------------------------------------------------------------------------------
    조회 : 102  이름 : 홍성율
    작성일 : 2002/02/14 오전 1:56:15
    질문 : 삼상28장에 보면 초신자가 사무엘의 혼을 불러내는 내용이 나옵니다.
    이부분을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요.
    한번 죽은 혼, 영은 주의 권세아래서 다시 어떤 무언가의 힘에 이끌려 나올 수 없다고 알고 있는데 말입니다.
    답변 : 삼상 28장은 사울이 하나님의 말씀을 불순종하고 아말렉 족속을 진멸하지 않고 좋은 것들은 살려두므로서 사울이 하나님께 버림받게 되었을 때 일어난 사건입니다.
    하나님께서 꿈이나, 우림이나, 대언자로도 사울에게 대답하시지 않자 답답해진 사울은 부리는 영을 지닌 여인을 찾아가 사무엘을 불러 올리라고 합니다.
    그에 따라 부리는 영을 지닌 여인은 사무엘이 올라오는 것을 보게 됩니다. 부리는 영을 지닌 여인이 어떤 방법으로 사무엘을 불렀는지, 주문을 외웠는지, 말만 했는지 구체적인 언급이 없기에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지하 낙원에 있던 사무엘이 올라온 것만은 사실입니다. 그리고 사무엘이 올라와 사울에게 하나님께서 사울의 원수가 되셨으며, 사울의 왕국을 빼앗아 다윗에게 주셨으며 사울은 내일 자신과 함께 있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사무엘의 말대로 다음 날 사울은 길보아산 전투에서 죽습니다.
    이 부분을 이해하려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온 인류의 죄를 대속하시기 전인 구약시대 성도들은 죽은 후 간 곳이 어느 곳인지 바르게 알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현재 신약 성도들은 죽으면 혼이 셋째 하늘로 올라갑니다.
    그러나 구약 시대의 성도들은 셋째 하늘로 올라간 것이 아니라 지하 낙원으로 내려갔습니다.
    지하 세계에 대한 것은 누가복음 16장에서 어떤 부자와 나사로의 죽음에서 자세하게 언급되어 있습니다. 누가복음 16장에서 어떤 부자와 나사로의 기록은 거의 대부분의 학자나 목사는 비유라고 가르칩니다. 그러나 성경은 결코 비유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이 기록은 지하세계인 낙원과 지옥에 대해 상세하게 묘사해 줍니다.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는 어떤 부자와 나사로의 상황을 사실 그대로 말씀하신 것입니다. 어떤 부자와 나사로의 상황은 율법이 적용되는 구약시대의 상황입니다.
    이처럼 구약시대의 성도들이 죽은 후에 지하의 낙원이나, 지옥에 간 것입니다.
    어쨌든지 삼상28장에서 죽은 사무엘이 다시 나타났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나님께서 죽은 사람을 불러 올릴 수 없다는 법을 세워 놓으신 적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사무엘을 다시 사울앞에 올려 보내신 것은 법을 어긴 것은 아닙니다.
    사람들이 보통 알고 있는 것처럼 한번 죽은 혼, 영은 주의 권세아래서 다시 이끌려 나올 수 없다고 알고 있을지라도
    성경의 기록은 한번 죽은 사무엘이 다시 나타났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어떻게 알고 있다고 할지라도 성경의 기록보다 더 믿을 만 한 것은 아닐 것입니다.
    이해할 수 없을지라도 성경의 기록을 믿는 것이 더 현명한 선택일 것입니다.
    성경의 기록은 손바닥을 보는 것보다 더 확실하게 옳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철저하게 믿는 분이 되시기 바랍니다.
     
    김문수 대답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각기 다른 의견들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미리 말씀드렸고, 저 역시
    산 자와 죽은 자를 다스리시는 하나님께서 하고자 하신다면, 사무엘의 영을 보내어 사울에게
    말씀을 전하는 일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삼상 28:14, 킹흠정) 사울이 그녀에게 이르되, 그의 모양이 어떠하냐? 하니 그녀가 이르되,
    한 노인이 올라오는데 그가 겉옷을 입었나이다, 하니라. 사울이 그가 사무엘인 줄 알고 자기
    얼굴을 숙여 땅에 대고 절하니라.
    위 말씀을 보면 사울은 "땅 속에서 올라온 신들(gods)"의 모습을 볼 수가 없고, 그 여인이
    전해준 정보를 통해서 그를 사무엘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겁니다. 사울은 부리는 영을 가진
    여인을 매개로 해서 그 신들(gods)과 접촉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사무엘의 영을 직접
    보내어 사울을 책망하신다면 사울이 확실히 알아볼 수 있도록 사무엘의 모습을 보여주시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삼상 28:15, 킹흠정) 사무엘이 사울에게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나를 위로 데려가려고 나를 요동시키느냐?
    하나님께서 사무엘을 보내셨다는 이야기는 없고, 그 땅속에서 올라온 사무엘이라는 존재는 사울이 그를
    "위로 데려가려고" 했다고 합니다. 하나님께서 보내심을 받은 사무엘이라면, "주께서 나를 보내사 너에게
    이렇게 말씀하시느니라"라고 했을텐데, 오히려 그는 "왜 나를 bring up 했느냐"고 합니다.
    이는 그가 자의로 올라오거나 혹은 하나님의 보내심을 받아서 온 게 아니라는 뜻이 됩니다.
    (삼상 28:16, 킹흠정) 이에 사무엘이 이르되, 주께서 너를 떠나 네 원수가 되셨거늘 네가 어찌하여 내게 묻느냐?
    삼상 28:16은 사울이 "사무엘에게" 물었다고 했고, 대상 10:13은 사울이 "그 영" = "부리는 영"에게
    물었다고 기록하였습니다. 진짜 사무엘의 영은 그 여인이 부리는 영이 될 수가 없습니다.
    삼상 28:17-18 말씀은 이미 사무엘이 살아있을 때 사울에게 경고했던 내용이며, 마귀도 그 내용은 잘 알고
    있을 겁니다. 그 사무엘이 하는 말의 내용은 옳고 또한 그대로 이루어졌습니다. 그렇다고 그 영을
    진짜 사무엘이라고 섣불리 단정하기는 어렵지 않나 생각합니다. 마귀도 가끔 맞는 말을 합니다.
    부정한 영들도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했으며(막 3:11), 점치는 영에게 사로잡힌 소녀도
    사람들에게 사도 바울을 구원의 길을 보여주는 자라고 널리 선전해 주었습니다(행 16:16-17).
    성경은 "사무엘이 이르되"라고 기록하고 있는데, 이것 역시 주의 말씀이니 믿어야겠지요.
    창세기 3:1에서 뱀이 여자에게 말했다고 합니다. 하와가 만난 것은 뱀이고, 그녀는 뱀의 유혹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성경은 "저 뱀"의 정체가 용, 사탄, 마귀라고 합니다(계 12:9). 이것과 마찬가지로, 삼상 28:16은
    사무엘이라고 기록하고 있는데, 대상 10:13은 사울이 물어본 그 대상의 정체는 "부리는 영"이었다고 합니다.
    일단, 하나님께서 진짜 사무엘의 영을 보내셔서 말씀하셨을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님께서 그 분의 주권 가운데서, 여인이 마귀를 불러 올려 사울을 미혹하게 하는 사건에 개입하셔서
    그들의 입에서 나오는 말을 사용하여 사울에게 경고를 주셨을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요?
    하나님께서는 하고자 하신다면, 나귀의 말도 사용하시고, 발람을 통해서도 복을 선포하시고, 믿지않는
    대제사장의 말도 사용하십니다. 하나님 앞에 양을 희생물로 바치려면, 그 희생물이 주께 바치기에 적합한 지
    제사장이 판정을 내려줘야 합니다. 요 11:49-52에서 가야바는 "백성들을 위하여 예수를 죽여야 한다"고
    선언했지만, 하나님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지 않는 대제사장 가야바의 입에서 나온 이 말을 통하여, 예수
    그리스도가 이스라엘 민족과 흩어진 하나님의 자녀들을 위하여 죽기에 합당한 희생물임을 대제사장의 입으로
    공식적으로 선포하게 하셨습니다. 부리는 영을 지닌 여인과 마귀들도 주께서 그 분의 절대주권 가운데서
    이렇게 사용하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역대상 10:13의 번역에 대한 문제는 옳고 그름의 문제이지만, 삼상 28장에 나오는 사무엘의 영에 대한
    부분은 저의 의견으로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