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성경공부

역대하

  • 성경공부
  • 성경Q/A
  • 역대하

청년이 무엇으로 자기 길을 깨끗하게 하리이까? 주의 말씀에 따라 자기 길을 조심함으로 하리이다.
(시편 119편 9절))

  • 역대하 22장 2절 질문조회수 : 5987
    • 작성자 : 조두현
    • 작성일 : 2011년 9월 12일 12시 15분 1초
  • 아는 동생이 제게 역대하 22장 2절에 대해 물어왔습니다.
     
     
     
    (대하 22:2) - 아하시야가 통치하기 시작할 때에 나이가 사십이 세더라. 그가 예루살렘에서 일 년 동안 통치하니라. 그의
    어머니의 이름 역시 오므리의 손녀 아달랴더라.
     
     
     
    대하 22장 2절에서는 아사시야가 통치할 때의 나이가 사십이 세라고 나와 있습니다. 그런데 대하 21장 20절을 보면 여호람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대하 21장:20) - 여호람이 통치하기 시작할 때에 나이가 삼십이 세더라. 그가 예루살렘에서 팔 년 동안 통치하다가 원하는 자가 없이 떠났더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왕들의 돌무덤에 두지는 아니하였더라.
     
     
    그런데 여호람은 아하시야의 아버지입니다.
     
     
    (대하 22:1) - 예루살렘 거주민들이 여호람을 대신하여 그의 막내아들 아하시야를 왕으로 삼았더라. 전에 아라비아 사람들과 함께 진영에 이른 사람들의 무리가 그보다 나이가 많은 자들을 다 죽였더라. 이처럼 유다 왕 여호람의 아들 아하시야가 통치하니라.
     
     
    한마디로, 여호람이 통치하기 시작할 때는 나이가 삼십이 세였습니다. 그리고 예루살렘에서 팔 년 동안 통치했습니다. 그럼 사십 세일 때 통치를 그만뒀겠군요.
     
    그런데 여호람의 아들 아하시야가 그의 뒤를 이어받았는데 그가 통치하기 시작할 때의 나이는 사십이 세였습니다. 여호람의 아들인데도 불구하고 여호람보다 두 살이 많습니다.(아들이 아버지보다 나이가 많습니다;;)
     
     
    열왕기하 8장에도 여호람의 아들 아하시야에 대해 나옵니다.
     
     
    (왕하 8:25-26) 이스라엘 왕 아합의 아들 요람의 제이십년에 유다 왕 여호람의 아들 아하시야가 통치하기 시작하니라.
                         아하시야가 통치하기 시작할 때에 나이가 이십이 세더라. 그가 예루살렘에서 일 년 동안 통치하니라. 그
                         의 어머니의 이름은 이스라엘 왕 오므리의 손녀 아달랴더라.
     
     
    왕하 8장 25-26절은 아하시야가 통치하기 시작할 때의 나이가 이십이 세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분명히 여호람의 아들이고요.
     
    대하 22장 1-2절에 보면 여호람의 막내아들 아하시야가 통치하기 시작할 때에 나이가 사십이 세라고 나와 있습니다.
     
     
     
    그래서 그 동생은 매우 혼란스러웠다고 합니다. 목사님께 여쭤보니
     
    '하나님이 성경을 완전하게 주셨는데 사람들이 옮겨 적으면서 실수가 있어서 그렇다'
     
    이런 식으로 설명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건 말이 안 되는 것 같습니다. 말씀만으로 온 세상과 땅과 하늘, 바다를 지으시고 온갖 동식물을 만드신 분께서, 빛과 어두움과 모든 것을 만드신 분께서 자신의 말씀을 보존할 능력이 없으시다는 건 전 믿지 못하겠습니다.
     
     
     
    (시 12:6-7) 주의 말씀들은 순수한 말씀들이니 흙 도가니에서 정제하여 일곱 번 순수하게 만든 은 같도다.
                     오 주여, 주께서 그것들을 지키시며 주게서 그것들을 이 세대로부터 영원히 보존하시리이다.
     
     
     
    (마 24:35) 하늘과 땅은 없어지겠으나 내 말들은 없어지지 아니하리라.
     
     
     
    (마 5:18) 진실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늘과 땅이 없어지기 전에는 율법의 일점 일 획도 결코 없어지지 아니하고
                 마침내 다 성취되리라.
     
     
     
    (사 40:8)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 우리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토록 서리라, 하라.
     
     
     
    (창 1:1) 처음에 하나님께서 하늘과 땅을 창조하시니라.
     
     
     
    저는 성경 말씀이 진리인 것을 믿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셔서 예수님을 보내주시고, 죄 없으신 예수님께서 나의 죄 때문에 십자가에서 피흘려 죽으시고 삼일만에 부활하신 것을 믿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사람은 혼이 구원받고 그 안에 성령님이 항상 함께 계심을 믿습니다.
     
     
    저는 분명히 하나님께서 자신의 말씀을 보존하셨고, 그 보존된 말씀을 우리에게 전해주셨으리라 믿습니다. 하나님은 능력이 있는 분이시니까요.
     
     
    아는 동생이 이것때문에 고민에 빠졌는데, 저는 어떻게 된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그 동생에게 해줄 수 있는 것이 없어서 안타깝네요. 공부 좀 할걸 하고 요즘 많이 후회하고 있습니다.
     
    제 성경 실력으로는 이 구절이 왜 이렇게 나와 있는지, 그 연유를 알기 어려웠습니다.
     
    혹시 대하 22:2와 왕하 8장 26절이 왜 차이가 나는지 아는 분이 있다면,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자주 왔던것도 아니고 가끔 와서 이렇게 질문하니 죄송스럽네요. 한 줄도 좋고 양이 많아도 좋으니, 이것에 대해 아는 분이 있으시면 조금이라도 알려주세요. 그 동생 신앙이 흔들렸었다고 하네요. 도와주고 싶은데 저는 능력이 안 돼서···. 전 읽어도 이게 왜 이렇게 적혀 있는지 모르겠거든요.
     
     
     
    혹시 아시는 분이 있으시면 알려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2-07-21 15:44:06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