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성경공부

사도행전

  • 성경공부
  • 성경Q/A
  • 사도행전

청년이 무엇으로 자기 길을 깨끗하게 하리이까? 주의 말씀에 따라 자기 길을 조심함으로 하리이다.
(시편 119편 9절))

  • 행4:27과 행4:30은 아이가 맞나요, 종이 맞나요?조회수 : 3743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5년 9월 15일 16시 34분 38초
  • 안녕하세요?
     
    오늘은 child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어느 분이 사도행전 4장 27절과 30절에서 왜 예수님을 하나님의 거룩한 아이라고 했는지 궁금하다고 문의했습니다.
     
    진실로 헤롯과 본디오 빌라도가 이방인들과 이스라엘 백성과 더불어 함께 모여 주께서 기름 부으신 주의 거룩한 아이 예수님(the holy child Jesus)을 대적하며
     
    주의 손을 내밀어 병을 낫게 하시고 또 표적들과 이적들이 주의 거룩한 아이 예수님(the holy child Jesus)의 이름으로 이루어지게 허락하옵소서, 하더라.
     
    우리 문화에서 이런 경우의 아이는 조금 이상하게 들리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러다보니 개역성경, NIV는 아예 거룩한 종(holy servant)으로 바꾸어 버렸습니다. 여기서 아이로 번역된 그리스어 ‘파이스’(스트롱 번호 3816)는 아이를 의미하고 또 종으로 번역되기도 합니다(신약성경에 총 24회 나오며 번역 용례가 반반으로 나뉜다). 그러므로 아이나 종이나 둘 다 가능합니다.
     
    그런데 킹제임스 성경의 역자들은 파이스를 ‘아이’로 번역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앞뒤 문맥에서 알 수 있습니다.
     
    26절을 보면 다음과 같이 되어 있습니다.
     
    땅의 왕들이 일어서며 치리자들이 함께 모여 [주]와 그분의 그리스도를 대적하는도다, 하신 분이로소이다.
     
    26절은 예수님을 가리켜 그분 즉 [주]의 그리스도라고 말하면서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를 보여 줍니다.
     
    사실 이것은 메시아 시편인 시편 2편을 인용한 것입니다. 정확히는 2편 2절을 인용한 것입니다.
     
    1 어찌하여 이교도들이 격노하며 백성이 헛된 일을 꾀하는가?
    2 땅의 왕들이 스스로 나서며 치리자들이 함께 의논하여 {주}와 그분의 기름 부음 받은 자를 대적하며 이르기를,
    3 그들이 결박한 것을 우리가 끊고 그들이 묶은 줄을 우리에게서 내던지자, 하는도다.
     
    시편 2편은 아버지와 아들에 대한 것입니다. 7절, 12절을 보시면 알 수 있습니다.
     
    7 내가 칙령을 밝히 보이리라. {주}께서 내게 이르시되, 너는 내 [아들]이라. 이 날 내가 너를 낳았도다.
    -------
    12 그 [아들]에게 입 맞추라. 그리하지 아니하면 그분께서 분노하사 그분의 진노가 조금이라도 타오를 때에 너희가 길에서 벗어나 망하리로다. 그분을 신뢰하는 자들은 다 복이 있도다.
     
    그러므로 사도행전 4장은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를 말하지 하나님과 그분의 종의 관계를 말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킹제임스 성경처럼 그리스어 ‘파이스’를 아이로 번역해야만 맞습니다.
     
    그런데 아이라는 어감이 조금은 이상하지요.
     
    그리스도는 33세 정도의 어른인데 왜 아이라고 할까요?
     
    저희 교회에 85세 되시는 어르신이 나옵니다. 그분에게는 저보다 나이가 많은 – 근 60세가 된 – 아들딸이 있습니다. 그래도 제가 그분에게 어디 다녀오셨느냐고 물으면 “우리 아이 집에 갔다 왔다”고 하십니다. 아들이 나이가 70이 돼도 90세 아버지에게는 아이(아들)입니다. 이런 것을 이해하면 별것 아닌데 이런 문제로 어려워하시는 분들이 더러 있어서 잠시 설명하였습니다.
     
    우리 손에 들린 킹제임스 성경은 항상 옳습니다.
     
    100% 확신하셔도 됩니다.
     
    샬롬
     
    패스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