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자유게시판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보라, 형제들이 하나가 되어 동거함이 어찌 그리 좋으며 어찌 그리 기쁜가!
(시편 133편 1절)

  • 야베스의 기도에 대해서...조회수 : 1851
    • 작성자 : 이명석
    • 작성일 : 2019년 1월 11일 20시 14분 40초
  • 성경에서 야베스에 대한 기록은 역대기상 4장 9~10절을 빼고 나면 전무합니다. 

    이 두 구절을 가지고 주님을 믿는 많은 신자들이 그 기도를 따라 복을 달라고 간구하며, 잘못된 신앙관으로 나가는 일이 많아 야베스는 누구이며 그 기도가 지금도 유효한가 하는 것을 성경적으로 짚어보려 합니다. 

     

    1. 야베스는 누구인가?

     

    역대기는 아담부터 시작하는 긴 족보와 함께 주로 남 왕국 유다의 사건들을 보여주며 다윗과 그의 자손들 속에, 약속된 왕 메시아의 계보를 따라 이름들을 기록한 책입니다. 오백 명 이상의 많은 이름들이 등장하는데 야베스는 바로 다윗 왕의 혈통인 유다 지파에 속했습니다. 

     

    성경 인물들의 이름을 조금 살펴보면, 야곱이라는 이름의 뜻은 '발꿈치를 잡은 자' 혹은 '빼앗는 자'(grabber)인데 이름 그대로 그는 형 에서의 축복을 가로챘습니다.

    또한 나오미가 그 두 아들에게 지어준 이름은 말론과 기룐인데, 말론은 '병약한'(puny)이라는 뜻을 가졌으며 기룐은 '수척해지다'(pining)라는 뜻을 가진 것과 같이 이 이름대로 두 사람 모두 젊어서 세상을 떠났습니다.

    또 솔로몬의 뜻은 '평화'(peace)인데 그는 이름처럼 전쟁에 한번도 나가지 않은 첫 번째 왕이 되었던 것입니다.

    이렇게 이름의 뜻이 한 사람의 운명과 긴밀히 연결되어 있는 것을 보면, 그의 어머니가 지어준 야베스라는 이름도 주의 깊게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 

     

    야베스가 살던 시대는 여호수아와 갈렙이 가나안 땅을 정복하여 12지파에 골고루 땅의 지분을 나누어 주었던 시대였습니다. 그러니까 주전(B.C) 1450년대경으로 추정됩니다.

    야베스(יַעְבֵּץ֙, Jabez)라는 이름의 뜻은 '슬픔에 잠긴' 또는 '슬퍼하다' '고통을 겪다'이지만, 그는 그 의미와 다르게 하나님께 축복을 받았습니다. 이름을 아버지가 아닌 어머니가 지어 주었다는 사실에서 유복자로 태어나지 않았을까 하는 견해도 있고, 8절의 아하헬의 가족으로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유대인들의 전통으로 보면 원래 아버지가 이름을 지어주는데 어머니가 지어준 것을 보면 유복자라는 말이 신빙성이 있습니다. 또, 아이가 할례를 받을 때까지도 그 어머니가 낳았던 고통을 잊어버리지 않은 것을 보면 아마 평생 그 고통을 기억하며 살았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유대인의 전승에 보면 그는, 훌륭한 율법학자요 많은 제자들을 남겼습니다. 

    대상 2:55절에서 보듯이 '야베스에 거주하던 서기관 가족들'이라고 기록된 말씀이 유대인의 전승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또, '야베스는 자기 형제들보다 더 존귀한 자더라'라는 말씀으로 보아 경건과 학식에 뛰어난 성품을 지닌 인물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경건이라 함은 그가 드리는 기도에서 보듯이 항상 하나님을 삶에서 인정하려 하는 것과 그분의 축복과 보호하심에서 떠나지 않으려 했다는 것을 알 수 있고, 율법학자로서 제자들을 배출할 만큼 학식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성경에서 존귀하다는 말씀은 그 지역에서 명예를 가지고 있으며, 하나님을 따르는 사람들에게 적용된다는 것을 성경 기록들을 통해 충분히 알 수 있습니다. 

     

    (삼상 9:6) 그가 그에게 이르되, 이제 보소서, 이 도시에 하나님의 사람이 있는데 그는 존귀한 사람이니이다. 그가 말하는 것은 반드시 다 이루어지니 이제 우리가 거기로 가사이다. 혹시 그가 우리가 가야 할 우리의 길을 보여 줄까 하나이다, 하므로 

     

    위 구절은 사울과 그의 종이 사무엘을 두고 하는 말입니다. 

     

    2. 야베스의 기도는 무엇인가?

     

    그의 집안이 별로 좋은 집안은 아니었던지 3장에 나오는 왕족의 족보에는 들어가지 못하고 4장에 유다의 아들들에서만 나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름에서 보듯이 고통과 슬픔을 안고 태어났지만, 그의 기도를 하나님께서 허락하심으로 그가 구하는 것을 주셨습니다. 그런데, 이 한 구절의 말씀으로 많은 신자들에게 붐? 이 일어나며 그대로 따라 하는 것을 보면서, 다른 말씀은 왜 따라 행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빌 2:5-8) 너희 안에 이 생각을 품을지니 곧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도 있던 생각이라. 

    그분은 하나님의 형체로 계시므로 하나님과 동등함을 강탈로 여기지 아니하셨으나 스스로 무명한 자가 되사 자기 위에 종의 형체를 취하시고 사람의 모습이 되셨으며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 사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순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의 죽음이라. 

     

    이 빌립보서 2장 말씀은 웬만한 신자라면 다 아는 구절인데 말입니다. 

    자 이제 본론으로 돌아가서 그의 기도를 한번 보겠습니다. 

     

    (대상 4:10) 야베스가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부르며 이르되, 원하건대 주께서 참으로 내게 복을 주사 내 지경을 넓히시고 주의 손이 나와 함께 하사 주께서 나를 악에서 지키시며 근심이 없게 하옵소서! 하였더니 하나님께서 그가 구하는 것을 그에게 주셨더라. 

     

    야베스는 야곱이 브니엘에서 하나님과 견주며 사람들과 견줄 능력으로 이겨서 얻은 이름. 바로 그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기도를 드렸습니다. 

     

    (창 32:28) 그가 이르되, 네 이름을 다시는 야곱이라 부르지 아니하고 이스라엘이라 부르리니 이는 네가 통치자로서 하나님과 견주며 사람들과 견줄 능력이 있어 이겼기 때문이니라, 하니라. 

    (창 32:28) And he said, Thy name shall be called no more Jacob, but Israel: for as a prince hast thou power with God and with men, and hast prevailed. 

     

    이 말씀도 어떤 목사님들은 야곱이 기도함으로 하나님과의 씨름에서 이겼다고 이해를 하며 설교를 하는데, 절대 아닙니다. 하나님께 이기다니요? 위 말씀의 뜻은, 기도를 그만큼 끈질기게 하며 사람들 중에 통치자로서의 파워를 가지고 자기 자신을 이겼다는 말씀입니다. 왜냐하면, "prince hast thou power"를 히브리어로 보면 싸라(שָׂרִ֧יתָ, sarah)이며, '왕으로서 힘을 가지다'라는 뜻이 내포되어 있고 "견주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니 이는 야곱, 바로 자신과 견주어 이겼다는 말이 되기 때문입니다. 야곱의 형 에서에게 죽임을 당하는 것이 바로 눈앞에 닥쳐오니 얼마나 그 마음이 다급하고 간절했겠습니까?

    바로 그 기도의 심정으로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부르며 기도를 한 것처럼 야베스의 기도가 나온 것이라 생각합니다. 

     

    광야에서 태어나 죽을 고생을 다하고 가나안 땅에 들어간 야베스가, 고통과 수고와 슬픔으로 얼룩진 모친의 마음속에 있는 아픔을 겪고서, 온 마음을 다해 하나님을 찾으며 야곱의 마음과 동화된 심정으로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여호수아로부터 분배될 자신의 땅과 하나님의 보호하심과 평안을 구한 것입니다. 

    정말 간절한 기도를 드릴 때는 하나님께서 바로 앞에 계신 것처럼 야곱이나 야베스와 같은 진실된 심정이 우러나오는 것입니다. 여러분도 이런 기도를 드린 적이 있습니까? 막연히 집이 잘되고 풍족하게 살게 해 달라고 하나님께 의미 없는 간청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자신들을 잘 살펴봐야 할 겁니다. 

    허벅지 뼈가 탈골될 정도로 자기 육신(사람)을 이기고 오직 그분만이 내 생명이 된다는 심정 속에서 기도하다가 죽어도 좋다는 완전한 마음으로 무장하고 그분께 매달린 적이 있습니까?

     

    많은 설교자들이 야베스의 기도를 4 분법으로 나누어서 설교를 하지만, 이것이 바로 야베스의 기도의 본질이라고 생각합니다. 

     

    3. 신약 교회에서 바라본 관점과 결론

     

    그의 기도는 땅과 하나님의 보호하심과 그리고, 근심과 환난이 없는 복을 구하는 기도였습니다. 

    누구에게 구했습니까? 바로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구한 것입니다. 

     

    (딤후 2:15) 너는 진리의 말씀을 바르게 나누어 네 자신을 하나님께 인정받은 자로, 부끄러울 것이 없는 일꾼으로 나타내도록 연구하라. 고 했습니다. 말씀을 바르게 나누어야 합니다. 

    다시 말해 그 복은 신약교회 성도들에게 해당이 되지 않는 기도의 복입니다. 

    왜 그런가 다음 구절들을 한번 자세히 보시기 바랍니다. 

     

    (엡 1:3) 하나님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를 찬송하리로다. 그분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하늘의 처소들에 있는 모든 영적인 복으로 우리에게 복을 주셨으니

     

    (롬 8:16-18) 성령께서 친히 우리의 영과 더불어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인 것을 증언하시나니 

    자녀이면 상속자 곧 하나님의 상속자요, 그리스도와 공동 상속자니라. 우리가 그분과 함께 고난 당하면 이것은 우리가 함께 영광도 받으려 함이니라. 

    내가 생각하건대 이 현시대의 고난들은 앞으로 우리 안에 나타날 영광과 족히 비교될 수 없도다. 

     

    (빌 1:29-30) 그리스도를 믿는 것뿐 아니라 그분으로 인해 고난 당하는 것도 주께서 그분을 대신해서 너희에게 주셨나니 너희가 내 안에서 보았고 또 지금도 내 안에 있다고 듣고 있는 그 동일한 싸움이 너희에게도 있느니라. 

     

    더 많은 구절들이 있지만, 이 말씀들로 충분하리라 생각됩니다. 

    위 말씀들이 초대교회 시대만 해당되는 것이고 지금의 우리에겐 해당이 되지 않는 말씀입니까? 

    사도바울과 초대교회 성도들만 하나님의 자녀이고 우린 아닙니까?

    이미 우리는 야베스가 받았던 복보다 더 큰 복을 받았습니다. 그것을 여러분들이 인지하지 못하는 것뿐입니다. 눈에 보이지가 않거든요. 실질적으로 나타나지 않고 내 손에 잡히지가 않으니까 자꾸 헛된 것을 구하게 되는 겁니다. 물론 그런 물질적인 복을 구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이미 다 알고 계신다는 겁니다. 

     

    (마 6:31-34) 그러므로 염려하여 이르기를, 우리가 무엇을 먹을까? 우리가 무엇을 마실까? 우리가 무엇을 입을까? 하지 말라. (이 모든 것은 이방인들이 구하나니)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는 이 모든 것이 너희에게 필요한 줄 아시느니라. 오직 너희는 첫째로 하나님의 왕국과 그분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그러므로 내일을 염려하지 말라. 내일이 자기 것들을 염려할 것이요, 그날의 악은 그날에 족하니라. 

     

    이 세상에 충만하시고 무소부재하신 아버지께서 육신의 아버지보다 못할까요?

    육신의 부모도 자식이 필요한 것을 채워주고, 좋은 것을 해 주려 하는데 영원에 같이 있을 자녀들에게 하나님 아버지께서 필요한 것을 채우시지 않겠습니까? 하나님께서 지금 우리에게 바라는 것은 단 하나, 바로 완전한 믿음입니다. 

    사람들이 생각할 때 더디고 그분이 안 계신 것처럼 느껴질지 모르나 바른 믿음 안에서 그분의 숨이신 말씀을 대하고, 그것을 절대적인 믿음으로 받아들이게 되면 바로 공의(公義, judgment)가 실현되는 것입니다. 

     

    이미 하나님께서는 성경 기록들을 통해 확실하고 바꿀 수 없는 많은 복을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하지만 어떤 성도들은 이것을 믿음으로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그러면 하나님의 공의는 발동이 되지 않게 됩니다.

    공의는 그분께서 세워놓으신 잣대가 되기 때문입니다. 이 잣대 안에 있게 되면 자연히 야베스의 기도의 복은 모두 따라오게 되는 것입니다. 구약의 믿음과 신약의 믿음은 모두 동일하지만, 신분이 바뀐 것을 망각하시면 안됩니다.

    우리는 모두 하나님의 자녀의 권리로 다시 태어난 그 순간부터 누리며 살아야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해 고난이 오면 고난으로, 그분의 말씀을 믿는 믿음으로 인해 복이 오면 축복으로, 때로는 어려움이 찾아오면 어려움으로, 감당하지 못할 고통이 오면 브니엘의 야곱의 심정으로 그분께 매달리며, 오직 하나님의 자녀 된 신분의 절대적 믿음으로 쇠벽을 뚫는 마음을 가지고 앞으로 나가야 합니다. 

     

    (롬 15:4) 무엇이든지 전에 기록된 것은 우리의 배움을 위하여 기록되었으니 이것은 우리가 성경 기록들이 주는 인내와 위로를 통해 소망을 가지게 하려 함이니라.

     

    모든 성경 기록은 우리의 배움을 위해 기록되었습니다. 야베스의 기도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것은, 위에서 말씀드렸듯이 절대적인 믿음 안에서 지금 곧 죽을 것 같은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하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만약 우리가 내일 죽는 것이 확정되어 있다면, 얼마나 실질적이고 애절한 기도가 나오겠습니까? 

    지금 신약시대에는 정욕에 쓰려고 구하지 말라는 것을 우리는 이미 주신 말씀을 통해 잘 알고 있습니다. 

     

    (약 4:3) 너희가 구하여도 받지 못함은 그것을 너희의 정욕에 쓰려고 잘못 구하기 때문이라.

    (요일 5:14-15) 그분 안에서 우리가 가진 확신이 이것이니 곧 우리가 그분의 뜻대로 무엇이든 구하면 그분께서 우리 말을 들으신다는 것이라. 우리가 무엇을 구하든지 그분께서 우리 말을 들으시는 줄 우리가 안즉 또한 우리가 그분께 구하여 청원한 것들을 얻는 줄 우리가 아느니라. 

     

    하나님의 뜻은 바로 공의가 되시는 성경 기록들입니다. 

    그분의 뜻대로 구하는 기도는, 바로 다음 구절의 말씀으로 잣대를 삼으시면서 구하시게 되면 잘못된 기도가 나오지 않으리라 생각하면서 우리 모두 이 잣대 안에 있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롬 14:8~9) 우리가 살아도 주를 위해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해 죽나니 그러므로 살든지 죽든지 우리가 주의 것이로다. 이 목적을 위해 그리스도께서 죽으시고 일어나사 다시 살아나셨으니 이것은 그분께서 죽은 자와 산 자의 주가 되려 하심이라.

    아멘.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