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KJB문서

  • 킹제임스성경
  • KJB문서

너희는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말에 더하거나 거기에서 빼지 말고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주 너희 하나님의 명령들을 지키라.
(신명기 4장 2절)

  • 제임스 왕 이야기조회수 : 8432
    • 작성자 : 김용묵
    • 작성일 : 2011년 7월 13일 10시 30분 33초
  • 킹 제임스 성경 번역을 지시한 제임스 1세는
    '짐은 국가와 결혼했다'로 유명한 엘리자베스 여왕이 자식 없이 서거한 뒤, 후임으로 선출된 영국 왕입니다. 이 배경에 대해서는 우리 흠정역 성경 앞에 있는 '제임스 왕께 바치는 헌사'를 보시면 알 수 있습니다.
    그는 원래 스코틀랜드의 지방 군주였고 이때는 제임스 6세로 불렸습니다.
    그러다가 훗날 영국까지 다스리는 왕이 되면서 제임스 1세가 됐죠.
     
    비유하자면, 분봉왕 헤롯 정도 되던 사람이 거의 카이사르의 지위까지 오른 격이 아닌가 생각되는데, 이에 대해서는 저보다 서양사 지식이 뛰어난 분이 더 정확한 고증을 해 주시기 바람.
    그래서 문헌을 찾아보면 제임스 왕에 대해서 King James VI & I라고 소개돼 있습니다.
     
     
    월트 디즈니의 만화영화 포카혼타스는 딱 KJV가 번역되고 있던 시절을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1607년.
    이때 한반도는 조선 시대였습니다. 임진왜란(+정유재란)이 끝나고 나라가 개판이 돼 있던 시절.
     
    흔히 조선은 정치인들이 당파싸움밖에 모르고 국방을 소홀히 하다가 일본에게 된통 당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만,
    그 당시 스코틀랜드도 정치가 매우 불안정했고, 정객의 암살, 당파싸움은 만만찮게 만연해 있었던 모양입니다.
    그때 동양은 그래도 최소한 서양 같은 종교 싸움은 없었죠.
     
    제임스는 어른들의 사정으로 인해 생후 13개월 만에 스코틀랜드의 왕으로 선출되었습니다. 영국 전체의 왕이 된 건 그로부터 한참 뒤이고..
    왕이다 보니 평민보다 잘 먹고 잘 살고 아주 고급 교육을 받으며 엘리트로 크긴 했겠지만,
    친부모 얼굴을 못 보고 왕궁에서 감금당하시피하며 살았으니 유년기가 그리 행복하지는 못했지요.
     
    그는 자기 대신 섭정을 하는 무서운 아저씨들의 얼굴을 맨날 보면서 컸는데,
    이 아저씨들이 수시로 바뀌었습니다. 쥐도 새도 모르게 암살당하는 건 다반사.. -_-
    이런 걸 질리도록 보고 자란 제임스는, 강력한 왕권만이 정치를 안정시키고 민심을 하나로 통합하고 나라를 살리는 길이라는 신념을 갖게 됩니다.
     
    세계사 시간에 제임스 왕은 왕권신수설의 주장자라고 다뤄지는데요, 여기에는 그런 배경이 있었습니다.
    왕이 적극적으로 무지한 백성을 이끌어 주고, 필요하다면 심지어 영적으로도 성경을 펴서 가이드를 해 줘야 한다는 지론이죠.
    “사람 위에 사람 없다”는 인본주의자 박애주의자에게 약~간 불쾌하게 들릴 수도 있는 소리이지만,
    모든 권력이 하나님에게서 난다는 시각에서는 그리 잘못된 주장이 아닙니다.
     
    오히려, “왕은 위로 하나님께는 굴복하지만, 아래로 하나님이 맡기신 자기 백성에게는 적절한 권위를 행사하여 잘 군림하고 다스려야 한다.”는 말은,
    권위와 질서에 대해서 잘 알고 있던 예수님 시대의 백부장을 보는 느낌입니다(마 8:5-13).
    또한, 무지한 백성을 일깨우기 위해 한글을 창제할 생각을 한 세종대왕 수준의 적극성과 당돌함과도 비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울처럼 왕이 제사장을 대신하여 하나님께 직접 헌물을 바친 그런 차원의 배도나 교만은 절대 아니지요.
     
    킹 제임스 성경의 번역자들이 최고의 언어학자였다는 건 잘 알려져 있지만,
    제임스 자신도 라틴어나 인근 유럽어들을 능숙하게 구사한 뛰어난 언어학자이고 문장가였습니다.
    성경 번역을 지시한 것에는 단일 성경을 통한 민심과 신앙 통합이라는 큰 목표가 응당 있었습니다.
    전 그래서 시 45:1을 보면 오래 전부터 제임스 왕이 머릿속에 오버랩되곤 했답니다. 전 8:4도 물론 해당하겠지만.
     
    여담이지만 제임스 왕은 담배를 극도로 혐오하고 근대적인 의미에서의 금연 정책을 거의 세계 최초로 시행한 사람입니다.
    학문 덕후여서 여자를 거들떠보지도 않는 타입이다가 덴마크의 어느 연하의 공주에게 꽂혀서 연애 성공. 뭐, 그래 봤자 결혼은 요즘 젊은이들보다는 훨~~씬 더 일찍 했습니다.
     
    가톨릭과는 원수지간이었고, 대놓고 '교황은 적그리스도이다'라고 말한 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물론 그들로부터 암살 위기도 겪었죠.
    참고로, 유럽에서 교황을 적그리스도라고 깐 다른 유명인사로는 수학의 로그를 발견한 존 네이피어가 있는데요, 이 양반도 영국 사람이며 제임스 왕 내지 심지어 셰익스피어와도 거의 동시대를 산 사람입니다(1550-1617).
     
     
    짤방은.. 다큐멘터리에 등장하는 소년 시절의 제임스.
    아.. 너무 잘생겼다.. 성인의 모습도 완전 꽃미남 배우가 연기합니다.
    일본 애니 오타쿠 용어로는 '미소년'이겠죠. ㄲㄲㄲㄲㄲ
     
    "아기 예수를 찾아온 동방 박사가 세 사람이라는 말은 성경 어디에도 없습니다. 무리를 지어서 여러 명의 현인들이 왔는데, 예수님께 바친 선물이 세 종류였죠."
    스승인 죠지 뷰캐넌과 이미 논쟁을 하고 있습니다.
    제임스 임금님은 10대 시절부터 저렇게 총명한 사람이었습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2-07-21 15:31:35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