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성경교리

  • 성경공부
  • 성경교리

모든 성경 기록은 하나님의 영감으로 주신 것으로 교리와 책망과 바로잡음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디모데후서 3장 16절)

  • 여호와를 주(LORD)라고 불러야 하는가?조회수 : 7104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09년 12월 23일 16시 50분 13초
  •                 여호와를 주(LORD)라고 불러야 하는가?
                   

    이종훈님의 글에 대해 정동수 목사님께서 이미 답변을 해 주셨는데, 제가 그것과 연관하여 빠진 부분을
    조금 보충해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이종훈님의 글에 나타난 주요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여호와라는 이름은 종된 이스라엘 자손에게만 한정적으로 주어진 이름이다.
     
    2. 그들은 종이기 때문에 여호와를 주로 섬기지만, 우리는 그 분의 자녀이므로
      (주종 관계가 아니므로), 여호와를 주로 부를 필요가 없지 않는가?
      즉, 구원받은 이들에게는 여호와가 주가 될 수 없으므로 그대로 여호와라고 해야 하지 않겠는가?
     
    3. 예수는 아버지의 이름으로 오셨다. 아버지의 이름은?

     
    이제 각 질문 혹은 주장에 대해 한 가지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여호와는 이스라엘의 민족에게만 주어진 이름인가?
     
    이스라엘이라는 이름은 창세기 32:28에서 처음 등장하며, 이스라엘이라는 민족이 등장하는 것은 그보다 훨씬
    후의 일입니다. 그런데 이스라엘이라는 이름이 등장하기 전에, 이스라엘이 태어나기도 전에 하나님께서는
    "여호와"라는 이름을 사용하셨습니다. (킹제임스성경은 여호와를 주로 옮겼으므로 이해를 돕기 위해서
    개역을 함께 제시하겠습니다.)
     
    (창 2:4, 개역) 여호와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신 때에 천지의 창조된 대략이 이러하니라
    (창 2:4, 킹흠정) 땅과 하늘들이 창조된 때 곧 주 하나님께서 그것들을 만들고
     
    땅에 사람들이 번성하기 시작할 때부터 이미 사람들은 주(여호와)의 이름을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창 4:26, 개역) 셋도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에노스라 하였으며 그 때에 사람들이 비로소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더라
    (창 4:26, 킹흠정) 셋에게도 아들이 태어나매 셋이 그의 이름을 에노스라 하였으며 그때에 사람들이
                    주의 이름을 부르기 시작하였더라.
     
    이런 기록으로 볼 때, 여호와는 이스라엘의 민족 신 개념이 아니며, 또 그 분의 이름이 이스라엘 자손들에게만
    주어진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주(여호와) 하나님이 이스라엘 민족의 신이며, 이스라엘 영토에 한정된 신이라면, 다른 지역에서는 힘을
    발휘하지 못하겠지요. 하지만 하나님은 자신이 "세상 중의 여호와", "땅의 한 가운데 있는 주"가 되심을
    확실히 보여주셨습니다.
     
    (출 8:22, 개역) 그 날에 내가 내 백성의 거하는 고센 땅을 구별하여 그곳에는 파리 떼가 없게 하리니
                    이로 말미암아 나는 세상 중의 여호와인 줄을 네가 알게 될 것이라
    (출 8:22, 킹흠정) 그 날에 내가 내 백성이 거하는 고센 땅을 분리시켜 거기에는 파리 떼가 없게 하리니
                    이것은 내가 땅의 한가운데 있는 주인 줄을 네가 알게 하려 함이라.
     
    물론, 사람들 중에는 주(여호와)를 이스라엘의 토속 신으로 이해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시리아 사람들은 주(여호와)는 산의 신이기 때문에 평지에서 싸우면 자기네들이 이길 줄로 알았습니다.
     
    (왕상 20:28, 개역)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나아와 고하여 가로되 여호와의 말씀이 아람 사람이
                    말하기를 여호와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군대를
                    다 네 손에 붙이리니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줄 알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왕상 20:28, 킹흠정) 하나님의 사람이 거기로 나아와 이스라엘 왕에게 말하여 이르되, 주가 이같이 말하노라.
                    시리아 사람들이 말하기를, 주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였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무리를 다 네 손에 넘겨주리니 내가 주인 줄을 너희가 알리라, 하니라.
     
    요나는 자기가 이스라엘 밖으로 달아나면 주(여호와)의 낯을 피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욘 1:3, 개역) 그러나 요나가 여호와의 낯을 피하려고 일어나 다시스로 도망하려 하여 욥바로 내려갔더니
                    마침 다시스로 가는 배를 만난지라 여호와의 낯을 피하여 함께 다시스로 가려고 선가를 주고
                    배에 올랐더라
    (욘 1:3, 킹흠정) 그러나 요나가 주의 앞을 떠나 다시스로 도망하려고 일어나 욥바로 내려가서 다시스로 가는 배를
                    만나매 이에 그가 주의 앞을 떠나 그들과 함께 다시스로 가려고 뱃삯을 내고 안으로 들어가니라.
     
    그 결과는 여러분이 아시는 바와 같습니다. 시리아 군대는 하나님의 백성들 앞에서 패했고, 요나는 이스라엘
    뿐만 아니라, 바람과 바다와 고래까지도 다스리시는 주(여호와) 하나님 앞에서 절대 벗어날 수 없었습니다.
     
    하나님은 해 뜨는 곳에서와 서쪽에서 온 자들 모두에게 주(여호와)가 되시며, 주(여호와)는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아니라 모든 육체의 하나님이십니다.
     
    (사 45:6, 개역) 해 뜨는 곳에서든지 지는 곳에서든지 나 밖에 다른 이가 없는 줄을 무리로 알게 하리라
                    나는 여호와라 다른 이가 없느니라
    (사 45:6, 킹흠정) 이것은 해 뜨는 곳에서와 서쪽에서 온 자들이 나 외에는 다른 이가 없는 줄을 알게 하려
                    함이라. 나는 주니라. 나 외에는 다른 이가 없느니라.
     
    (렘 32:27, 개역) 나는 여호와모든 육체의 하나님이라 내게 능치 못한 일이 있겠느냐
    (렘 32:27, 킹흠정) 보라, 나는 요, 모든 육체의 하나님이니라. 내게 너무 어려운 일이 있느냐?
     
    이것은 주(여호와)를 믿는 이스라엘 사람들만의 고백이 아닙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아닌 이방인들도
    그 분을 주(여호와)라고 불렀고, 그 분이 이스라엘 뿐만 아니라 위로 하늘에서와 아래로 땅에서
    하나님이시라고 고백했습니다.
     
    (수 2:11, 개역) 우리가 듣자 곧 마음이 녹았고 너희의 연고로 사람이 정신을 잃었나니 너희 하나님 여호와
                    상천 하지에 하나님이시니라
    (수 2:11, 킹흠정) 우리가 이 일들에 관하여 들을 때에 곧 우리 마음이 녹았고 또 너희로 인하여 어떤
                    사람에게도 더 이상 용기가 남지 아니하였나니 너희 하나님 즉 그분은 위로 하늘에서와
                    아래로 땅에서 하나님이시니라.
     

    2. 구원받은 우리에게도 주(여호와)는 주가 되시는가?
     
    이종훈님은 하나님과 본질적 주종(主從)관계를 벗어나서 부자(父子)관계를 맺은 우리에게도 여호와가
    주(主)가 될 수 있는지를 물으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를 죄에서 구원하신 구세주이시니 당연히 주님이 되신다는 것은 이미 알고 계시리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이종훈님의 마음 속에 문제가 되고 있는 부분은 "우리는 그 분의 자녀이며 종이 아닌데
    여호와를 주(主)라고 불러야 하는가?" 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는 아마도 LORD와 Lord, lord 를 혼동한 데서 빚어진 의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출 3:15, 개역) 하나님이 또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같이 이르기를 나를 너희에게
                    보내신 이는 너희 조상의 하나님 곧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
                    여호와라 하라 이는 나의 영원한 이름이요 대대로 기억할 나의 표호니라
    (출 3:15, 킹흠정) 하나님께서 또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같이 말하기를, 너희 조상들의
                    하나님 곧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이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느니라,
                    하라. 이것은 영원토록 나의 이름이요, 이것은 모든 세대에 이르는 나의 기념물이니라.
    (출 3:15, KJV) And God said moreover unto Moses, Thus shalt thou say unto the children of Israel,
                    the LORD God of your fathers, the God of Abraham, the God of Isaac, and the God of Jacob,
                    hath sent me unto you: this is my name for ever, and this is my memorial unto all generations.
     
    "스스로 있는 자(I AM THAT I AM)"이신 여호와는 킹제임스성경에서 LORD 라고 표기되어 있습니다.
    이 이름을 사람들이 함부로 입에 올리지 못하고 "아도나이"(主)라고 불렀기 때문에 영어성경에서도 LORD
    라고 적되, 모두 대문자로 표기합니다. 한글 번역은 "주"라고 합니다.
     
    그런데, 창세기 18:3에 나오는 "내 주여"는 "여호와여"가 아닙니다. 이것은 히브리어로 "아도나이"(主)라고 하며,
    킹제임스성경은 Lord 라고 첫 글자를 대문자로 표기합니다. 한글 번역은 역시 "주"라고 합니다.
     
    (창 18:3, 개역) 가로되 내 여 내가 주께 은혜를 입었사오면 원컨대 종을 떠나 지나가지 마옵시고
    (창 18:3, 킹흠정) 이르되, 내 여, 이제 내가 주의 눈앞에서 은총을 입었으면 원하건대 주의 종을 떠나 지나가지 마시고
    (창 18:3, KJV) And said, My Lord, if now I have found favour in thy sight, pass not away, I pray thee, from thy servant:
     
    일반 사람들 사이에도 "주"라는 호칭이 자주 사용되었습니다. 헷 사람 에브론은 아브라함에게 "내 주여"라고
    했는데, 이것은 히브리어로 "아돈"이며, 킹제임스성경은 lord 라고 모두 소문자로 표기합니다. 한글 번역은
    "주"라고 합니다.
     
    (창 23:15, 개역) 내 여 내게 들으소서 땅값은 은 사백 세겔이나 나와 당신 사이에 어찌 교계하리이까
                    당신의 죽은 자를 장사하소서
    (창 23:15, 킹흠정) 내 여, 내 말에 귀를 기울이소서. 그 땅 값은 은 사백 세겔이나 그것이 나와 당신
                    사이에 무엇이니이까? 그러므로 당신의 죽은 자를 묻으소서, 하니라.
    (창 23:15, KJV) My lord, hearken unto me: the land is worth four hundred shekels of silver; what is
                    that betwixt me and thee? bury therefore thy dead.
     
    이종훈님께서 말씀하시는 주인과 종의 관계를 나타낼 때에는 바로 이 "아돈"이라는 단어를 사용합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 주인과 종이 나오는 구절을 예로 들겠습니다.
     
    (창 24:9, 개역) 종이 이에 주인 아브라함의 환도뼈 아래 손을 넣고 이 일에 대하여 그에게 맹세하였더라
    (창 24:9, 킹흠정) 그 종이 자기 주인 아브라함의 넓적다리 밑에 자기 손을 넣고 그 일에 관하여 그에게 맹세하였더라.
    (창 24:9, KJV) And the servant put his hand under the thigh of Abraham his master, and sware to him
                    concerning that matter.
     
    여기서 주종 관계에서 "주인"이라는 단어는 히브리어 "아돈"이며, 킹제임스성경은 이를 master 라고 옮겼습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여호와(LORD)를 주(主)라고 부르는 것은, 우리가 그 분의 노예(종)이고 그 분이 우리의
    주인(master)이라는 의미가 아닙니다. 여호와(LORD)를 주(主)라고 할 때, 그 주(主)는 노예의 주인이라는
    뜻이 아니라,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스스로 계시는 분, 상천하지의 하나님, 모든 육체의 하나님,
    절대주권자이신 하나님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여호와 하나님 그 분은 이스라엘 민족에게도 주(LORD)시며, 이방인들에게도 주(LORD)가 되시며,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그 분의 자녀가 된 우리들에게도 주(LORD)가 되시며, 믿지 않는 자들에게도
    주(LORD)가 되십니다.
     

    3. 예수는 아버지의 이름으로 오셨다. 아버지의 이름은?
     
    베뢰아의 김기동 목사는 삼위일체를 믿지 않고, 그것을 양태론으로 해석합니다. 양태론이란 하나의 존재가
    때와 장소에 따라서 상태만 바뀐다는 주장입니다. 즉, 어떤 한 사람이 있는데, 직장에 가면 "과장님"이 되고,
    집에 와서 아내에게는 "남편"이 되고, 아이들에게는 "아버지"가 된다는 식의 설명입니다. TV 부흥사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장경동 목사 역시 이런 식의 양태론을 가르치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베뢰아에서는 하나님은 한 분인데, 상태만 바뀐다고 합니다. 그 분이 하늘에 계실 때에는 하나님,
    육체를 입고 이 세상에 오시면 예수님, 성도들 안에 들어가시면 성령님이 된다고 주장합니다.
     
    만약 그렇다면, 그 하나님께서 육체를 입고 예수님의 모습으로 오셨을 때에는 하늘나라에서 성부 하나님의
    보좌는 공석으로 비워두었다는 이야깁니다.
     
    (마 3:17, 킹흠정) 보라, 하늘로부터 한 음성이 있어 이르시되, 이 사람은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내가 그를 매우 기뻐하노라, 하시니라.
     
    그렇다면, 아마 예수님께서 침례를 받고 물에서 올라오셨을 때, 하늘에서 들려온 소리는 하나님이 세상에
    오시기 전에 미리 녹음해 둔 음성이었나 봅니다. 왜냐하면 베뢰아 주장대로라면, 하나님은 지금 예수님의
    모습으로 트랜스폼한 상태라 하늘에는 안 계시거든요.
     
    그리고, 막 14:36에서 겟세마네 동산에서 예수께서 기도하신 것은 자기가 자기에게 기도한 것이 되어 버립니다.
     
    (막 14:36, 킹흠정) 이르시되, 아바, 아버지여, 아버지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오니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러나 내 뜻대로 하지 마옵시고 아버지의 뜻대로 하옵소서, 하시고는
     
    베뢰아 주장대로라면 성경에도 없는 성부 고난설과 성부 사망설이라는 교리가 나오게 됩니다.
     
    (막 15:37, 킹흠정) 예수님께서 큰 소리로 외치시고 숨을 거두시니라.
     
    막 15:37의 예수는 하나님이 사람 모습으로 변신하신 것이므로, 안타깝게도 성부 하나님께서 사망하신 게
    되어 버립니다. 온 우주만물을 조화와 질서 가운데 다스리시는 하나님이 사망하셨으니 정말 큰 일입니다.
    그런데 누가 이 죽어버린 하나님을 살릴 수 있나요?
     
    (행 3:15, 킹흠정) 생명의 통치자를 죽였도다. 그러나 그분을 하나님께서 죽은 자들로부터 살리셨으며
                    우리는 그 일에 증인이니라.
     
    행 3:15은 사람들이 십자가에 못박아 죽인 예수를 하나님이 죽은 자들로부터 다시 살리셨다고 합니다.
    베뢰아 주장대로라면, 십자가에서 죽은 그 예수는 하나님이시므로 하나님이 사망하신 겁니다. 하나님이
    죽었는데 어떻게 하나님이 다시 살리십니까? 이처럼 베뢰아의 양태론을 믿으면 이런 모순들에 빠지게 됩니다.
     
    베뢰아의 양태론은 요약하자면, 하나님 = 예수님 = 성령님이라는 겁니다. 이런 잘못된 교리는 어디에서
    온 것일까요? 교리는 성경 말씀에서 나오는데(딤후 3:16), 잘못된 성경을 사용하면 잘못된 교리가
    나올 수 밖에 없습니다.
     
    (딤전 2:5, 개역) 하나님은 한 분이시요 또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중보도 한 분이시니 곧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라
    (딤전 2:5, 킹흠정) 한 하나님이 계시고 하나님과 사람들 사이에 한 중재자가 계시니 곧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님이시라.
    (딤전 2:5, KJV) For there is one God,>
     
    개역은 하나님은 한 분이시라고 번역하고 있는데, 이것을 그대로 따르면 하나님은 삼위의 하나님이 계신 것이
    아니라, 오직 한 분만 계신 게 되어 버립니다. 성자 예수님이나 성령님은 그 하나님이 모습을 바꾸어
    나타나신 것이라는 겁니다. 하지만, 딤전 2:5을 정확하게 번역하자면, "한 하나님이 계신다"라고 해야 합니다.
     
    베뢰아에서 하나님 = 예수님 = 성령님이시니, 하나님의 이름이나 예수님의 이름은 같다고 합니다.
    하나님 = 예수님 = 성령님  =>  하나님의 이름 = 예수님의 이름 = 성령님의 이름.
    그리고, 그들이 그렇게 주장하는 근거가 되는 것은 잘못 번역된 "개역 요한복음 17:11"입니다.
     
    (요 17:11, 개역) 나는 세상에 더 있지 아니하오나 저희는 세상에 있사옵고 나는 아버지께로 가옵나니 거룩하신
                    아버지여 내게 주신 아버지의 이름으로 저희를 보전하사 우리와 같이 저희도 하나가 되게 하옵소서
                   
    (요 17:11, 킹흠정) 이제 나는 세상에 더 있지 아니하오나 이들은 세상에 있사옵고 나는 아버지께로 가옵나니
                    거룩하신 아버지여, 아버지께서 내게 주신 자들을 아버지의 이름으로 지키사 우리와 같이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옵소서.
                   
    (요 17:11, KJV) And now I am no more in the world, but these are in the world, and I come to thee.
                    Holy Father, keep through thine own name those whom thou hast given me,
                   >
     
    개역은 요한복음 17:11을 "내게 주신 아버지의 이름"이라고 합니다. 이것을 개역의 번역대로 풀어보면,
    성부 하나님께서 예수님에게 이름을 주었는데("내게 주신"), "아버지의 이름"을 주었다고 합니다.
    성자 예수님은 "예수"라는 이름을 쓰고 계신데, 이것이 아버지께서 주신 "아버지의 이름"이라는 겁니다.
    그렇다면 성부 하나님의 이름도 "예수"라는 겁니다.
     
    그러나, 요한복음 17:11 말씀은 "내게 주신 아버지의 이름으로 저희를 보전하사"가 아니라,
    "아버지께서 내게 주신 자들을 아버지의 이름으로 지키사"입니다.

     
    아직은 개역성경의 번역에 익숙하기 때문에 킹제임스성경의 표현이 어색하거나 낯설게 보일 수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바르게 번역된 킹제임스성경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공부하시다보면 누가 가르쳐주지 않더라도
    참된 진리를 발견하실 수 있을 겁니다.
     
    사도행전에 나오는 베레아 사람들처럼 주의 말씀을 받아들이고 그 성경기록들을 탐구하는 가운데 하나님께서
    많은 깨달음을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행 17:10-11, 킹흠정) [10] 밤에 형제들이 바울과 실라를 즉시 베레아로 보내니 그들이 그곳에 이르러
                    유대인들의 회당에 들어가니라. [11] 이들은 데살로니가에 있던 사람들보다 더 고귀하여 온전히
                    준비된 마음으로 말씀을 받아들이고 그것들이 그러한가 하여 날마다 성경 기록들을 탐구하므로

    "하나님 아버지의 이름이 예수인가?"에 대해서는 아래 링크에 있는 게시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아버지의 이름이 예수인가?
    http://keepbible.com/KJB2/View/2Ts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