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신앙도서

  • 커뮤니티
  • 신앙도서

내가 아버지께 구할 터인즉 그분께서 다른 위로자를 너희에게 주사 그분께서 영원토록 너희와 함께 거하게 하시리니 곧 진리의 영이시라.
(요한복음 14장 16-17절)

  • 말의 품격조회수 : 4223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년 1월 9일 15시 33분 25초
  • 글쓴이
    이기주
    출판사
    황소북스
    출간일
    2017-05-29
    조회수
    4223
  • 본문: 232쪽 |  128*182mm
    가격: 13,050원

    구입: 예스24


       

    입소문이 만든 베스트셀러『언어의 온도』작가 신작!
    말과 사람과 품격에 대한 생각들을 적은 인문 에세이

    이 책은『언어의 온도』로 많은 독자의 사랑을 받고 있는 이기주 작가의 신작 에세이집이다. 경청, 공감, 반응, 뒷말, 인향, 소음 등 24개의 키워드를 통해 말과 사람과 품격에 대한 생각들을 풀어낸다. 고전과 현대를 오가는 인문학적 소양을 바탕으로 이기주 작가 특유의 감성이 더해 볼거리와 생각할 거리를 동시에 전한다. 말을 소재로 삼은 까닭에 남녀노소 구분 없이 읽을 수 있는 교양서이자 필독서이기도 하다.

    지금 우리는 ‘말의 힘’이 세상을 지배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온당한 말 한마디가 천 냥 빚만 갚는 게 아니라 사람의 인생을, 나아가 조직과 공동체의 명운을 바꿔놓기도 한다. 말하기가 개인의 경쟁력을 평가하는 잣대가 된 지도 오래다. 말 잘하는 사람을 매력 있는 사람으로 간주하는 풍토는 갈수록 확산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날카로운 혀를 빼 들어 칼처럼 휘두르는 사람은 넘쳐나고, 자극적인 이야기를 폭포수처럼 쏟아내며 좌중을 들었다 놨다 하는 능변가는 홍수처럼 범람한다.

    모든 힘은 밖으로 향하는 동시에 안으로도 작용하는 법이다. 언어의 힘도 예외가 아니다. 말과 문장이 지닌 예리함을 통제하지 못해 자신을 망가뜨리거나 하루아침에 나락으로 떨어지는 이들이 비일비재하다. 작가는 이 책에서 말에도 귀소 본능이 있다고 주장한다.

    “나는 인간의 말이 나름의 귀소 본능을 갖고 있다고 믿는다. 언어는 강물을 거슬러 오르는 연어처럼, 태어난 곳으로 되돌아가려는 무의식적인 본능을 지니고 있다. 사람의 입에서 태어난 말은 입 밖으로 나오는 순간 그냥 흩어지지 않는다. 돌고 돌아 어느새 말을 내뱉은 사람의 귀와 몸으로 다시 스며든다.”

    말이라는 흉기에 찔린 상처의 골은 너무 깊어서 좀처럼 봉합되지 않는다. 어떤 말은 그 상처의 틈새로 파고들어 감정의 살을 파헤치거나 알을 낳고 번식하기도 한다. 말로 생긴 상처가 좀체 사라지지 않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저자소개
     이기주
    작가 겸 출판인. 글을 쓰고 책을 만들며 살아간다. 쓸모를 다해 버려졌거나 사라져 가는 것에 대해 주로 쓴다. 활자 중독자를 자처하며 서점을 배회하기 좋아한다. 퇴근길에 종종 꽃을 사서 어머니 화장대에 은밀하게 올려놓는다.
    지은 책으로는 『언어의 온도』, 『말의 품격』, 『여전히 글쓰기가 두려운 당신에게』 등이 있다.
        

    『말의 품격』

    서문 말은 나름의 귀소 본능을 지닌다

    1강 이청득심(以聽得心) 들어야 마음을 얻는다
    존중 잘 말하기 위해선 잘 들어야 한다
    경청 상대는 당신의 입이 아니라 귀를 원한다
    공감 당신의 아픔은 곧 내 아픔
    반응 대화의 물길을 돌리는 행동
    협상 극단 사이에서 절충점 찾기
    겸상 함께 온기를 나누는 자리

    2강 과언무환(寡言無患) 말이 적으면 근심이 없다
    침묵 때로는 말도 쉼이 필요하다
    간결 말의 분량에 얽매일 필요가 없다
    긍정 말은 종종 현실과 공명한다
    둔감 천천히 반응해야 속도를 따라잡는다
    시선 관점의 중심을 기울이는 일
    뒷말 내 말은 다시 내게 돌아온다

    3강 언위심성(言爲心聲) 말은 마음의 소리다
    인향 사람의 향기
    언행 말과 행동 사이의 간극
    본질 쉽게 섞이거나 사라지지 않는 것
    표현 언어의 무늬와 결을 다채롭게
    관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쌓는 것
    소음 뾰족하고 시끄러운 소리

    4강 대언담담(大言炎炎) 큰 말은 힘이 있다
    전환 지는 법을 알아야 이기는 법을 안다
    지적 따뜻함에서 태어나는 차가운 말
    질문 본질과 진실을 물어보는 일
    앞날 과거와 미래는 한 곳에서 숨 쉰다
    연결 두 사람의 공통점을 찾는 노력
    광장 이분법의 울타리를 뛰어넘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